본문 바로가기

신작 열전/신작 영화

보편적인 사랑조차 포기해야 하는 청춘을 위해! <사돈의 팔촌>

728x90



[리뷰] <사돈의 팔촌>


영화 <사돈의 팔촌> 포스터 ⓒ서울독립영화제



영화는 종종 금기시된 사랑을 건드린다. 부모님이 반대하는 사랑, 이성이 아닌 동성 간의 사랑, (알고 보니) 이복형제 간의 사랑, 결혼한 이들 간의 사랑 또는 사랑하는 사람이 있는 이들 간의 사랑, 친구 엄마 또는 아빠와의 사랑, 죽은 이와의 사랑까지. 이밖에도 수많은 금기된 사랑들이 있을 것이다. 억지로라도 만들어낼 수 있을 정도이니, 사랑은 참 하기 힘든 것 같다. 


영화 <사돈의 팔촌>은 금기시된, 아니 금지된 사랑을 다룬다. 친척이지만 남이나 다름 없는 관계를 뜻하는 '사돈의 팔촌'은, 주인공들이 원하는 그들 간의 관계이다. 그들은 사돈의 팔촌이 아니라 사촌 사이이기 때문이다. '사촌 간의 사랑', 많은 금지된 사랑이 조금씩 이해되고 받아들여지고 있음에도 받아들이기 힘든 사랑이다. 


서정적이고 감정이 풍부한 청춘 멜로 드라마


<사돈의 팔촌>은 다분히 에로틱한 제목을 뒤로 하고 다분히 서정적이고 감정이 풍부한 청춘 멜로 드라마다. 농밀하고 숨겨둔 욕망을 자극할 수 있기에 에로영화에나 쓰일 만한 소재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그래서 더욱더 이 영화가 주는 감성이 좋다.


독립영화라고 하면 짙은 사회성을 띄게 마련이다. 투철한 작가정신이 투입되어 이 시대와 사회가 갖고 있는 온갖 추함을 깊이 있게 들여다보고자 하는 것이다. 그것이 곧 자본으로 독립한 영화가 갖는 유일하다시피 한 존재가치처럼 되었다. 오랫동안 독립영화를 관심 있게 지켜본 이로서, 독립영화는 피해자와 가해자가 뒤엉키는 한국사회의 치부와 아픔을 천착해왔다. 그래서 이 영화 또한 그런 식으로 흘러갈 줄 알았다. 


영화 <사돈의 팔촌>의 한 장면 ⓒ서울독립영화제



예상해보면 이렇다. 사촌 간에 특별한 감정이 싹튼다. 곧 사랑으로 이어진다. 그런데 그들 중 한 쪽은 그 사실을 모른다. 한 쪽만 알고 있다. 알고보니 한 쪽의 음모였다. 한 쪽의 윗세대가 다른 한 쪽의 윗세대를 파멸로 이끈 것이다. 가족이라는 이름 하에 교묘히. 깊이 사랑한 끝에 그들이 사촌 간이라는 걸 알게 된다. 돌이킬 수 없는 그 상황에서 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지고, 그것이 곧 이 사회의 치부와 아픔을 드러내는 부분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사돈의 팔촌>은 그것과는 거리가 멀었다.


영화는 사촌 간의 사랑이 특별하다고 말하지 않는 것 같다. 현실은 그들로 하여금 특별하다고 하지만, 그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려 한다. 아니,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마음 가는 대로 몸이 가는 대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게 사랑의 방식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 무엇보다 복잡한 게 인생이고 사랑이지만, 또 간단하다면 간단한 게 인생이고 사랑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다. 


"복잡하지만 간단하잖아. 사랑하고, 사랑받고. 끝."


보편적인 사랑조차 포기해야 하는 청춘을 위해


만약 영화가 그들의 금지된 사랑을 애뜻하고 특별하고 농밀하게 그려냈다면, 자칫 '역겹다'고 느낄 수도 있었으리라. 분명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결코 좋은 의미로 다가갈 수 없는 종류이니까 말이다. 영화가 청춘 멜로의 스타일로 그들의 금지된 사랑을 풀어낸 건 가히 신의 한수라 할 만하다. 전혀라고 말할 순 없겠지만, 상당 부분 '금지'를 희석시켰다. 그냥 보편적인 사랑을 본 것 같다. 가슴 애이고, 아프고, 설레고, 초조하고, 기분 좋고, 즐겁고, 비로소 인생을 사는 것 같은. 여느 사랑과 다를 바 없다. 


영화 <사돈의 팔촌>의 한 장면 ⓒ서울독립영화제



이 영화가 주는 감성의 대부분은 특유의 색채 그리고 카메라 워킹이 큰 몫을 차지했다. 봄이 생각나게 하는 색채는, 영화 <어바웃 타임>이나 <캐롤>을 연상시킨다. 화려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소소하지도 않은, 파스텔 계열의 색이 흩뿌려진 듯했다. 주인공의 시선을 쫓으며 주인공의 모습을 포착해낸 카메라 워킹은, 주인공이 갖는 복잡한 사랑의 감정을 잘 드러낼 수 있게 했다. 


독립영화는 시종 일관 불편하게 진행되다가 결국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끝맺곤 한다. 최근 들어 그러지 않은 독립영화를 봤는데, <족구왕>이었다. 많이 회자되고 어지간한 성공을 거둔 그 영화 역시 풋풋한 감성의 청춘 멜로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영화도 그 결을 같이한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마치 청춘들을 위로하고자 하는 것 같다. 사회의 치부와 아픔을 드러내기 전에, 먼저 사회를 이끌어야 할 청춘들이 사랑을 포함해 많은 것들을 포기해야하는 이 시대에 직면해 있다는 사실을 직시한 게 아닐까. 이렇게 외치고 있는 것 같다. 


'사랑하라, 이 시대의 청춘이여!'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