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작 열전/신작 영화

원조교제격 '로맨스' 아닌 '성장'의 청춘물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728x90



[리뷰]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영화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포스터. ⓒ(주)디스테이션



17세 여고생 육상부 에이스 타치바나 아키라(코마츠 나나 분)는 아킬레스건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한다. 더 이상 달리지 못하게 된 그녀는 육상부를 나와 우울한 나날을 보낸다. 그러다가 재활훈련을 하는 대신 패밀리레스토랑에서 알바를 시작한다. 


타치바나가 알바를 하는 패밀리레스토랑 점장 곤도 마사미(오오이즈미 요 분)는 45세의 애 딸린 이혼남이다. 한때 소설가를 꿈꾸는 문청이었지만, 꿈을 이루지 못하고 현실을 사는 흔한 중년이기도 하다. 그는 손님뿐만 아니라 직원들도 성실하고 악의 없는 태도로 대하지만, 직원들은 그를 중년 아저씨로 그저 '쓰레기' 취급하며 '냄새'가 난다고 멀리한다. 그도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지만, 딱히 분개하거나 화를 내진 않고 그저 자기를 탓할 뿐이다. 


그런 곤도 점장을 타치바나는 좋게 본다. 그녀가 부상당하고 우울해 할 때 비가 오던 어느 날 비를 피해 들어간 패밀리레스토랑에서 곤도가 친절하고 성실하게 그녀를 대해주었다. 그녀가 그곳에서 알바를 하게 된 가장 큰 이유가 그것이었는데, 이후로도 보이는 곤도의 모습들이 큰 호감으로 다가왔던 것. 그녀는 그에게 고백을 하고 앞뒤 잴 것 없이 직진한다. "나 점장님 좋아해요. 점장님은 어때요? 말해주세요."


원조교제격 '로맨스' 아닌 '성장'의 청춘물


로맨스 아닌 성장의 청춘물에 가깝다. 영화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의 한 장면. ⓒ(주)디스테이션



영화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은 일본에서 누계 발행부수 200만부에 다다르는 히트를 친 만화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지난 2016년 한국에도 개봉해 소소한 반향을 일으켰던 <세상에서 고양이가 사라진다면>의 나가이 아키라 감독 신작이다. 


40대 중반 이혼남과 10대 후반 여고생의 '로맨스'가 스토리를 관통하는 큰 줄기이기에 다분히 중년 남성의 판타지를 대변하는 로맨스물로 생각하기 쉽지만, 실상은 좌절과 상실의 나락에서 제자리로 돌아오려는 '성장'이 중심되는 청춘물에 가깝다. 


혹자는 시놉시스 설정 자체로 중년 남성의 판타지를 자극하고, 그에 따른 구조와 서사도 지극히 평범하고 전형적이며, 결론도 충분히 예상되고도 남음이 있다고 말할 것이다. 틀린 말은 아니다. 맞고도 맞는 말이다. 


하지만, 영화는 다분히 40대 중반의 꿈 잃은 이혼남 곤도 점장이 아니라 10대 후반의 좌절한 여고생 다치바나의 시점으로 진행된다는 점을 앞세우고 싶다. 로맨스도 성장도 그녀가 우선이고 먼저이다. 곤도의 로맨스와 성장은 그에 뒤따르는 양상을 띈다. 


'사랑'과 '비'


'사랑'과 '비'는 가장 중요한 요소들이다. 영화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의 한 장면. ⓒ(주)디스테이션



제목에도 나와 있는 '사랑'과 비'는 영화에서 굉장히 중요하다. 사랑은 외형적으론 타치바나의 곤도 점장을 향한 사랑이라고 할 수 있지만, 좌절에서 제자리를 찾아가는 성장을 도와주는 매개체이기도 하다. 그녀는 그 덕분에 제자리로 돌아올 수 있다. 


그건 곤도도 마찬가지다. 오래전 꿈을 잃고 현실을 사는 그에게 좌절한 타치바나는 타자가 아닌 또 다른 자아이다. 그의 그녀를 향한 사랑은, 또 다른 나에게 보내는 진심 어린 조언이자 응원이다. 그걸 잘 아는 그이기에 그녀가 진정 사랑하는 또 사랑해야 할 육상에의 길로 다시 보내려고 하는 것이다. 


비는 타치바나가 좌절해서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사이의 성장 시기의 장소와 같다. 우산이 없는데 비가 오면 피할 수밖에 없을 터, 그녀가 비를 피해 찾아들어간 곳이 곤도가 점장으로 있는 패밀리레스토랑이었다는 건 우연이자 필연이다. 


그래서 타치바나의 진짜 사랑은 비를 피해 들어간 패밀리레스토랑에 있는 것이 아니라, 즉 곤도에의 사랑에 있는 것이 아니라, 비가 갠 뒤에, 즉 육상에의 사랑에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곤도를 향한 타치바나의 사랑은 가짜라고 한다면 곤란하다. 사람이 사람에게 끌리고, 좋아하고, 사랑하는 건 당연한 거다. 그 앞에 어떤 수식어가 필요하겠는가?


봄에 알맞는, 용기를 주는 영화


좌절과 상실에 힘들어하는 이들에게 용기를 준다. 영화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의 한 장면. ⓒ(주)디스테이션



영화는 중년 남성의 흔한 판타지를 구현하지 않았다는 면모와 별개로 굉장히 발랄하다. 시작과 끝을 장식하는 빠르고 역동적이기까지 한 카메라 워킹이나 클로즈업을 거의 보기 힘든 카메라 연출이 의외로 참신하다. 


이런 발랄, 참신은 중년 남성의 판타지라고 '기대'하고 보았던 '실망'하면서 보았던 일단 영화를 보면 영화적으로 상당히 괜찮게 다가오는 데 큰 도움을 준다. 물론 내용적으로는 앞엣것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실망'은 미소로 바뀔 것이다. 


필자의 경우 이 영화를 보지 않으려 했다. 어쨌든 설정이 그러하기에 어떤 방식을 썼든 달라질 건 없어 보였다. 아무리 노력해도 성장물과 판타지로맨스물의 아슬아슬한 줄타기 정도까지가 한계가 아닐까 지레짐작해버렸다. 


그러다가 우연히 나가이 아키라 감독의 긴 인터뷰를 보게 되었고 생각을 바꾸어 다른 시선과 다른 종류의 기대로 영화를 보았다. 그야말로 봄을 향해 가는 지금 딱 맞는 영화가 아닐까 생각된다. 웅크리고 움츠리고 옴짝달싹 못하고 있었던 겨울을 지나, 봄이 오면 계획 했던 일과 하고 싶었던 일과 해야 하는 일을 하게 되지 않을까. 


그렇지만 겨울은 우리에게 용기를 주었고 우리는 다시 일어서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다. 우리네 인생에선 누가 언제 어떻게 나에게 용기를 주고 살포시 등을 떠밀어 줄까. 또는 내가 누군가에게 용기를 주고 살포시 등을 떠밀게 될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