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생 스포츠

이번 시즌 EPL, 여러모로 역대급이다!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열흘 가량 남았다. 지난해 8월에 시작해 9개월을 달려왔다. 초중반부터 '레스터시티'가 상위권으로 올라오더니 급기야 1위까지 탈환, 36라운드에서 맨유와 비겨 우승이 늦춰졌지만, 바로 다음날 토트넘이 첼시와 통한의 무승부를 기록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창단 132년 만의 우승이다. 한편 맨유는 4위 경쟁에서 한 발 늦춰진 것 같다. 2016~2017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은 요원해 보인다. 2013~2014 시즌 7위, 2014~2015 4위에 이어 이번에는 마지막 2라운드 결과에 따라 5~7위가 가능하다. 이정도면 명문의 확실한 몰락이다. 이번 시즌 진정한 명문의 몰락은 첼시다. 초반 역대 최악급의 부진으로 강등권까지 가능하다는 진단이 있었지만, 히딩크 .. 더보기
2015/16 오리무중 EPL, 어디로? 2015/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이하 'EPL')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리버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충격적인 성적, 사우샘프턴의 활약 등 항상 여러 이슈들이 있어 왔지만, 이번엔 그 정도가 다르다. 활약의 정도와 충격적인 성적의 정도가 역대 그 어느 시즌보다 심하다. 심각한 수준이다. 총 38경기를 하는데, 2015년 12월 16일 현재 16경기까지 치렀다. 거즌 시즌의 중반까지 진행된 것인데, 순위가 가히 충격이다. 초반 반짝 돌풍일 줄 알았던 '레스터 시티'가 여전히 선두를 지키고 있다. 10승 5무 1패로 단 한 번 패했을 뿐이다. 유럽 6대 리그 선두 팀 중 현재까지 1패를 한 팀은 극히 드물다. 프랑스의 '파리 생제르맹'이 무패 행진을 하고 있고, 독일의 '바이에른 뮌헨'이 1패를 기.. 더보기
앞으로도 기억될 '고연전'을 추억하고 기대하며 즐거운 고연전 날에 연대생 우는 소리~지고~가는~ 연대XX! 처량도 하구나.어기야 디여차 어기야 디여어 어기여차!뱃놀이 가잔다~-뱃노래- 가슴 속에 터지는! 힘으로 힘으로!연대생을 눌러서! 울려라 승전고를! 지성의 힘으로! 야성의 힘으로!엘리제도 기뻐해 고대의 승리를엘리제도 기뻐해 고대의 승리를-엘리제를 위하여- 갑자기 무슨 소리인가? 그 유명한 '고연전'에서 쓰이는 고대 응원가의 양대 산맥! '뱃노래', '엘리제를 위하여'이다. 중간에 끼여 있는 연대XX, 연대생은 가져다 붙인 것이다. 오늘 10월 10일부터 내일까지 '고연전'이 시작된다.(사실 이번 연도는 짝수이기 때문에 '연고전'이 맞지만... 언제나 내 마음 속엔 '고연전'이다. ) '고연전'의 역사는 의외로 깊다. 해방이 된 직후인 1945년 .. 더보기
세계 3대 스포츠 축제... 올림픽, 월드컵, 그리고? (2) 우리나라는 일찍이 세계 3대 스포츠 축제 중 두 개에 해당하는 ‘올림픽’과 ‘월드컵’에 열과 성을 다해왔다. 그 결과 ‘올림픽’의 경우에는 1988년 제24회 서울대회를 개최하였고, ‘월드컵’의 경우에는 2002년 제17회 한국・일본대회를 공동 개최하게 되었다. ‘올림픽’은 1932년 첫 출전과 1936년 첫 메달을 시작으로, 1984년 제23회 로스앤젤레스대회 때의 10위 쾌거를 이룩해 이후 꾸준히 10위권 내에서 자리매김 했다. 스포츠 선진국으로 발돋움한 것이다. 그에 반해 ‘월드컵’은 1954년에 처음으로 참가해서 이후 1986년 제13회 멕시코대회부터 2010년 19회 남아프리카공화국대회까지 7회 연속 본선진출에 성공하였다. 2002년 17회 한국・일본대회에서는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룩하였다. 그.. 더보기
축구는 어떻게 우리를 지배하게 되었는가? [사람들을 지배하게 된 축구] 초등학생, 중학생 때까지 참으로 축구를 좋아하고 즐겼다. 매일같이 축구를 하며, 어떻게하면 더 잘할 수 있을 연구하곤 했다. 국가대표 경기가 있는 날이면, 온가족이 둘러앉아 응원했다. 축구를 못하게 되면 울었을 정도이니, 짐작이 가시리라. 그렇게 어린 시절을 축구와 함께 했다. 고등학생이 되고, 대학생이 되고, 군대를 가도 축구는 계속 했다. 다만 예전같이 재미있지가 않았다. 어릴 때의 '재미'를 위한 축구가 점차 퇴색되어 갔기 때문이리라. 머리가 커지다보니, 축구를 함에 있어 어떤 위계 질서가 생기기 시작한 것이다. 무슨 말인고 하니, 축구를 잘 하는 사람과 못 하는 사람과의 명백한 차이에서 오는 상대적 우월감 내지 박탈감이었다. 즉,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이는 축구를 .. 더보기
세계 3대 스포츠 축제... 올림픽, 월드컵, 그리고? (1) 우리나라는 일찍이 세계 3대 스포츠 축제 중 두 개에 해당하는 ‘올림픽’과 ‘월드컵’에 열과 성을 다해왔다. 그 결과 ‘올림픽’의 경우에는 1988년 제24회 서울대회를 개최하였고, ‘월드컵’의 경우에는 2002년 제17회 한국・일본대회를 공동 개최하게 되었다. ‘올림픽’은 1932년 첫 출전과 1936년 첫 메달을 시작으로, 1984년 제23회 로스앤젤레스대회 때의 10위 쾌거를 이룩해 이후 꾸준히 10위권 내에서 자리매김 했다. 스포츠 선진국으로 발돋움한 것이다. 그에 반해 ‘월드컵’은 1954년에 처음으로 참가해서 이후 1986년 제13회 멕시코대회부터 2010년 19회 남아프리카공화국대회까지 7회 연속 본선진출에 성공하였다. 2002년 17회 한국・일본대회에서는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룩하였다. 그.. 더보기
고개숙인 남자 배구, 언제쯤 비상할까? 한국 남자 배구가 위기에 처했다. 2012년 올림픽에서 여자 배구팀은 4강의 쾌거를 이룩한 반면 남자 배구팀은 12년 째 예선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 재작년에는 스포츠계를 강타한 승부조작으로 많은 유명 배구선수들이 코트를 떠났다. 모 기업의 경영난으로 드림식스 배구단은 해체 위기설이 나돌기도 하였다. 다행히 '러시앤캐시'에게 스폰서쉽을 받아, 팀을 유지할 수 있었다. 계속되는 난제에서 프로 8년 차를 맞이한 한국 남자 배구는 이 기나긴 터널에서 빠져 나올 수 있을지. 그때가 언제가 될 지 알 수 없는 어둠의 시간이 계속되고 있다. 한국 남자 배구는 1958년 아시안게임 은메달로 한국 구기 종목 사상 최초 메달을 획득했다. 이후 1978년, 2002년, 2006년 아시안게임을 제패했고(1966년부터 201.. 더보기
머레이, 윔블던 우승... 77년 만에 영국 한 풀어 [2013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결승] 앤디 머레이, 노박 조코비치 완파'영국의 희망' 앤디 머레이(26·세계랭킹 2위)가 2013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머레이는 8일(한국시각)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2013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6·세계랭킹 1위)를 세트스코어 3-0(6-4 7-5 6-4)으로 완파하고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5년 연속 윔블던 4강에 오른 머레이는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을 한 바 있어, 1936년 프레드 페리 이후 77년 만에 영국 선수의 남자 단식 우승에 대한 열망을 부풀려 왔다. '영국의 희망'으로 불리는 머레이는 홈 팬들의 열렬한 지지 속에서 큰 변수없이 우승을 차지하였다. 하지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