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피아가 만든 인기 팀, 파란만장 이야기 <죄와 벌 그리고 하키>

728x90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말하지 못한 이야기: 죄와 벌 그리고 하키>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죄와 벌 그리고 하키> 포스터.

 

아이스하키 하면 NHL, 즉 미국과 캐나다에서 함께 시행해 1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National Hockey League'일 것이다. 우리나라에선 세계 최고 그룹 반열에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별 볼 일 없을 정도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지만, 북미에선 풋볼, 야구, 농구 리그와 함께 당당히 미국 4대 프로 스포츠 리그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북미 아이스하키 리그만의 독보적인 특징이 있는데, 다름 아닌 '패싸움'이다. 아이스하키 자체가 워낙 격렬한 운동이기도 한데, 온갖 장비로 중무장한 선수들이 싸우기라고 하면 정말 큰일 날 여지가 있는 바, 협회와 심판 차원의 용인과 관중의 열렬한 호응에 힘입어 일종의 안전 장치이자 유용한 볼거리로 패싸움을 시행하고 있는 것이다. 아이스하키 패싸움 전문꾼을 인포서라고 부른다.

 

북미 아이스하키 리그만의 특징을 악용 또는 똑똑하게 이용해 NHL 하위 리그 격이었던 UHL(United Hockey League)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끌며 성적도 괜찮았던 팀이 있다. 2004년에 미국 코네티컷주 댄버리에서 창단한 '댄버리 트래셔스'다. 지역 최대의 쓰레기 처리 사업을 하던 사업가로 잘 알려진 '제임스 갈란테'가 만들었다. 그리고 단장이자 총감독으로 17세 아들 AJ를 앉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말하지 못한 이야기: 죄와 벌 그리고 하키>가 그때 그 이야기를 전한다. 

 

마피아가 만든 아이스하키 팀

 

<죄와 벌 그리고 하키>는 제임스 갈란테와 AJ 갈란테의 이야기가 따로 또 같이 투 트랙으로 진행된다. 제임스로 말할 것 같으면, 미국 이스트코스트 최대 쓰레기 처리 업체를 운영한 사업가이자 뉴욕 5대 마피아 패밀리 중 하나인 제노비스 패밀리의 두목급 간부 매튜 이아니엘로의 돈줄이기도 했다. 돈도 무진장 많고 힘도 엄청 쎈 사람이었던 것이다.

 

그는 아이를 사랑해마지 않았는데, 풋볼을 하면 좋았을 아들 AJ가 아이스하키를 좋아한다고 하니 아이스하키를 시켰고 큰 사고를 당해 더 이상 아이스하키를 할 수 없어진 마당에 프로 아이스하키 팀을 창단시켜 줘 버렸다. 팀 이름은 자신의 쓰레기 처리 사업에서 따온 '트래셔스'였는데, 창단 모토이자 팀의 방향성이기도 했다. 이 팀은 거칠고 더티한 플레이로 일관하며 북미 아이스하키의 또 다른 면을 가져와 완전히 자기네 것으로 만들고 또 부각시키는 데 최선을 다했다. 사실, 그들이 할 줄 아는 게 그런 것들뿐이었다. 

 

창단부터 시끌벅적할 수밖에 없는 것이, 알 만한 사람은 다하는 유명한 사업가가 불과 17세 아들을 위해 프로 아이스하키 팀을 창단한 것도 그렇고 당당하게 '쓰레기'를 팀 이름에 붙여 이제껏 보지 못한 플레이를 보여 주겠다고 호언장담한 것도 그렇다. 또한, 이 말도 안 되는 짓거리를 처음부터 끝까지 고스란히 보고 들었던 UHL 커미셔너(최고관리자) 리처드 브로살의 이야기도 재밌다. 그는 UHL의 품위와 질서유지를 위해 존재했기에 제임스와 AJ를 반기지 않았지만 그들 덕분에 리그의 인기가 수직상승했으니 말이다. 

 

17살 짜리 감독의 놀라운 반전

 

하지만, 이게 전부라면 여기까지라면 사실 크게 문제될 것도 쫄깃쫄깃한 이야기도 일면 화끈하지만 일면 안타깝기까지한 이상한 전개도 아니었을 것이다. 문제는 제임스가 마피아 패밀리와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었다는 점이다. FBI가 오랜 수사 끝에 제노비스 패밀리의 핵심 목전까지 와 있었고, 제임스가 정확히 그 목덜미에 있었다. 그런 찰나 그가 프로 아이스하키팀을 창단하며 큰 이목을 끌었고, 그때부터 이미 FBI의 시선이 그곳으로 향하고 있었다. 제임스의 멸망은 기정사실이고 시간 문제일 뿐이었다. 

 

그 사실을 알리 없는 제임스와 AJ 부자 그리고 수많은 관계자들은 악당이자 악몽 댄버리 트래셔스를 향하는 시선을 거둘 수 없었다. 그들은 어느새 악동으로 변해 사람들로 하여금 대리만족을 시켜 주는 데까지 진화하고 있었다. 창단 모토와 방향성을 충실히 이행하며 리그 최고의 반칙왕으로 사람들의 열광을 독차지할 수 있었다. 그러며 성적까지 괜찮았으니 인기가 식을 줄 몰랐다. 

 

팀의 단장이자 총감독인 17살 짜리 AJ가 놀라웠다. 나이도 나이거니와 망나니 같은 외모와 행동거지, 말투 등으로 신뢰감을 전혀 줄 수 없었다. 그런데 그는 자신이 어떤지 자신의 팀이 어떤지 너무나도 잘 인지했다. 할 수 있는 것과 잘하는 것을 접목시켜 다른 누구도 할 수 없고 하기 싫은 설정을 입히고 끝까지 밀고 나간 것이다.

 

인터뷰에서도 밝혔듯, 그가 처음 팀 창단 소식과 단장 및 총감독에 앉혀졌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신난다'는 생각이 아니라 '겁난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부터 싹이 보였다고 할 수 있다. 신난다고 생각했으면, 정녕 아무것도 남기지 못한 채 소리소문 없이 금방 사라져 버렸을 것이다. 반면 겁난다고 생각했기에, 그런 길을 걸어와 지금에까지 회자되고 있는 것이다. 

 

팬의, 팬을 위한, 팬에 의한 이야기

 

결국 어떻게 되었을까? 이미 잘 알려져 있다시피, 댄버리 트래셔스가 창단한 지 2년밖에 되지 않은 2006년 제임스 갈란테는 FBI의 수사망을 피해 가지 못하고 붙잡히고 만다. 그리고 트래셔스는 제임스의 돈세탁 창구로 활용되었다는 혐의로 사라지고 만다. AJ는 물론 팀의 선수들과 관계자들 모두 조사를 받기도 했고 말이다. 자신 이외의 사람들이 피해를 보는 걸 참기 힘들었던 제임스는 제노비스 패밀리를 팔아넘기고 대신 형량을 조금 적게 받았다. 그 와중에 UHL 커미셔너 리처드 브로살은 의리를 지켰다. 불과 2년 사이에 제임스와 댄버리 트래셔스를 향한 시선이 180도 달라진 것이었다. 그도 '팬'이 되어 버렸다. 

 

이 작품은 팬의, 팬을 위한, 팬에 의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스포츠라는 게 팬이 없으면 애초에 존재할 수 없기에, 스포츠 이야기라면 무조건 팬을 잘 서술해야 하는데, 이 작품은 잘 해냈다. 앞서 언급한, 리처드 브로살이 팬이 되어 버린 이야기를 비롯해 단 2년뿐인 시간에 악동으로서의 이미지로만 남아 있을 것 같았는데 알고 보니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팬으로 남아 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전한다. 자못 감동적이기까지 하다. 

 

그럼에도 프로 스포츠계는 냉정한 것 같다. 사람들에게 즐거움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최고의 인기를 구가한 팀이, 이유야 어떻든 그 어떤 구원도 없이 한순간에 속절없이 사라져 버렸으니 말이다. 아니, 프로 스포츠계는 냉정해야 한다. 수많은 이들의 이해관계가 맞물려 얽히고설켜 있으니 말이다. 거기에 아마추어 같은 실력과 패기로 덤벼들어 큰 화제를 뿌리며 인기를 끌 순 있겠지만, 오래 가지 못할 거라는 건 누구도 잘 알고 있을 테다. 스포츠의 순수성을 두고 부딪힐 수밖에 없는 씁쓸함이 짙게 묻어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