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잘못

미국 프로 스포츠 사상 최악의 사건, 그 진상은? <경쟁에서 전쟁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여기 미국 프로 스포츠 역사상 최악이라 일컬어지는 사건이 있다. 그야말로 전무후무한 사건이라고 할 만한대, 이른바 '관중 폭행 사태'였다. 때는 바야흐로 NBA 2004~2005 정규 시즌이 한창인 2004년 11월 19일, 디트로이트 피스톤즈의 홈구장 더 팰리스 오브 어번 힐스에서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디트로이트 피스톤즈의 경기가 열렸다. 다시 없을 최강 전력으로 시즌에 임한 인디애나는 강호 디트로이트를 찍어 눌렀다. 종료를 채 1분도 남기지 않은 때에 15점 차를 앞서고 있었기에 별것 없이 끝날 경기였다. 그런데, 인디애나 소속 아테스트가 디트로이트의 벤 월러스에게 거친 파울을 범했다. 거칠게 반응하는 월러스와 디트로이트 선수들 그리고 관중들. 크게 지고 있는데 뜬금없이 거친.. 더보기
이 영화가 던지는 질문에 세계관까지 흔들린다! <좋은 사람> [신작 영화 리뷰] 남자 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하는 경석, 담임을 맡은 반에서 지갑 도난 사건이 발생한다. CCTV를 한 번 돌려 보고 세익이 의심 갈 만한 행동을 했다는 걸 알지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아이들 양심에 기대해 보기로 한다. 하지만, 아무도 자백하지 않는다. 비밀을 지켜 주고 불이익도 없을 거라고 공표까지 했지만 말이다. 결국 지갑을 도난당한 광렬이한테 돈을 주며 사건을 봉합하려 한다. 그때 전 부인 지현한테서 연락이 와 딸아이 윤희를 이틀만 봐 달라고 하고, 같은 반 학생이 찾아와 세익이가 의심된다고 말한다. 경석은 세익이를 불러 사건 당시 교실에 들어가서 뭘 했는지 자세하게 쓰라고 하고는 윤희를 데리러 간다. 그런데 윤희는 경석과 같이 있기 싫은 듯 계속 엄마만 찾는다. 윤희를 .. 더보기
'동성애는 틀렸다'라는 믿음에서 시작된 비극적 이야기 <프레이 어웨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지난 2013년 6월, 미국을 넘어 전 세계 최대 전환 치료 단체 '엑소더스 인터내셔널'(이하, '엑소더스')이 문을 닫았다. 이 단체는 녹록지 않은 역사와 전통 그리고 힘을 자랑했는데, 1976년에 시작되어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에 250개 이상의 지부와 전 세계적으로 17개 국에 150개 이상의 지부를 두고 있었다. 그런 단체가 돌연 사과와 동시에 해산을 발표한 것이었다. '전환 치료'가 뭘 뜻하는지를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겠다. '성적 지향 전환 치료' '동성애 치료'라고도 하는 전환 치료는, 개인의 성적 취향을 오직 이성애로 전환시킬 수 있다거나 동성애를 치료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탈동성애 운동'의 핵심 개념이다. 즉, 동성애를 질환의 일종으로 보고 치료할 수 있다고 .. 더보기
박정희를 향한 여러 '미스'들로 박근혜 시대를 엿보다 <미스 프레지던트> [리뷰] 어릴 때부터 부모님 세대에게 옛날 얘기를 자주 들어왔다. 당신들의 가난했던 어린 시절과 그보다 살 만해졌지만 엄청난 고생을 했던 시절의 이야기들을. 후자의 끝은 박정희 또는 전두환이었던 것 같다. 그들의 이름을 대며 그들을 추모하지도 추앙하지도 않았지만, 흠모의 기운은 너무나도 명백했다. 또 하나 명백했던 건, 모두 평범하다는 것. 작년 이맘때 축제 같은 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에 갔었다. 한번은 너무 일찍 도착해 시청 쪽으로 가게 되었는데 뜻하지 않게 어르신들의 행진에 휩쓸릴 뻔했다. 박사모 집회였던 것 같은데, 어느 어르신께서 아내와 나에게 박근혜 홍보를 하는 것이었다. 우린 당황했지만 그분은 즐거워 보였다. 그리고 그분은 매우 평범해 보였다. 김재규가 쏜 총탄에 박정희가 쓰러진 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