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작

항일 첩보 영화로 돌아온 장이머우의 노림수 <공작조: 현애지상> [신작 영화 리뷰] 1931년 9.18 만주 사변 후 일제는 중국의 동북 지역을 점령하고 이듬해 괴뢰 정권인 만주국을 세운다. 이후 일제가 패망할 때까지 14년간 만주국의 하얼빈 경찰청 특무과는 지하 항일 조직 및 애국지사들을 족족 잡아들여 고문하고 도륙하는 데 앞장섰다. 이런 상황에서, 소련에서 5년간 특수훈련을 받은 공작원 4명이 '새벽'이라는 비밀 작전으로 하얼빈에 잠입하고자 한다. 그들의 임무는, 일제의 비밀 처형장 베이인허에서 탈출한 단 한 사람 왕쯔양을 출국시켜 국제 사회에 일제의 만행을 폭로하게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설원을 건너며 조직과 접선해 기차를 타고 하얼빈으로 가는 길조차 여의치가 않다. 만약을 대비해 두 명씩 2조로 하얼빈 잠입을 시도하는데, 설원에서부터 특무원을 만나고 기차에서 .. 더보기
박스오피스로 돌아보는 2018년 영화계 4.27 남북정상회담과 6.12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한반도 해빙 시기를 맞이한 2018년, 국가적으로 그 어느 때보다 분명하고 비전충만한 한 해였던 것 같습니다. 사회적으로도 역시 그 어느 때보다 혼란한 또는 활발한 또는 다양한 모습이 보였는데요, 미투와 페미니즘 캠페인으로 논의와 논쟁과 논란들이 잇따랐습니다. 2016년의 촛불혁명이 만 2년을 넘어선 이 시점에 우린 무엇을 해야 할까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2018년 영화계는 이런 사회, 국가적 이슈들과 어떻게 조우했을까요. 작년에는 등의 여름 빅뱅들이, 등 연말 빅샤이닝들이 다분히 이와 조우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습니다. 등이 직간접적으로 조우하면서 좋은 성적을 남겼죠. 반면 올해에는 이런 느낌의 영화들이 작년에 비해 상대적으로 눈에 띄.. 더보기
'말과 눈빛'으로 직조해낸 북파공작원 흑금성 이야기 <공작> [리뷰] 윤종빈 감독의 블록버스터보다는 작가주의 영화를, 메이저 영화보다는 독립 영화를 좋아한다. 영화를 통해 무언가를, 어딘가를 더 자세히 들여다보는 계기를 만들어 주고, 감독은 어떻게 그 세계를 바라보았는지 엿볼 수 있다. 영화가 그 자체로 어떤 기능을 행사한다기보다 영화가 세상을 바라보는 창으로 역할을 하는 것이다. 2005년 윤종빈 감독의 장편데뷔작 가 시작이었다. 이후 독립 영화를 많이 찾아봤는데, 사회 시스템에 의해 부득이하게 괴물 또는 가해자가 되는 이들의 이야기들이 이어졌다. 거기에서 난 우리나라 작가주의 독립 영화의 주류를 포착할 수 있었다. 윤종빈 감독은 머지 않아 알아주는 상업 영화 감독의 반열에 올랐지만, 여전히 그의 작품들을 팬의 입장에서 감상한다. 그는 2018년 이전까지 네 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