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하다

[내가 고른 책] '중국근현대사 5' 그리고 '찌라시의 중국이야기'

728x90




[내가 고른 책] '중국근현대사 5' '찌라시의 중국이야기'


이번 주 내가 고른 책은 

삼천리의 '중국근현대사 5'(다카하라 아키오, 마에다 히로코 지음 // 오무송 옮김)

굿플러스북의 '찌라시의 중국이야기'(송명훈 지음)


<중국근현대사 5>는 역사, <찌라시의 중국이야기>는 인문인 것 같네요.


공교롭게도 두 책 모두 '중국'에 관련되었는데요. 

아무래도 제가 중국학부 출신이고 또 그것과는 별도로 중국에 관심이 많기도 하구요. 


<중국근현대사 5>보다는 <찌라시의 중국이야기>가 더 재미있을 것 같아서 바로 읽기 시작했지요. 

65쪽까지 보다가 멈췄어요. 신간을 읽다가 멈춘 건 또 엄청 오랜만이네요. 

내용이 문제가 아니라 편집이 문제더군요. 인기 팟캐스트를 책으로 옮겼다고 하는데 엮은이가 있더군요. 

즉 지은이가 아닌 엮은이가 글을 썼다는 얘기인데, 맞춤법은 그렇다고 해도 문장이 너무 형편 없었어요.

표지도 뭐라 말할 수 없을 정도이고요... 팟캐스트는 재밌던데 책은 왜 이런지ㅠㅠ 안타깝습니다. 


<중국근현대사 5>는 전부 아는 내용이라 읽지 않으려 했는데요. 

조금 읽어보니까 제가 아는 중국 근현대사와 다른 시선이더군요. 

부제가 '개발주의 시대로 1972~2014'인데, 통상적으로 1972년이 아닌 1978년 제11기3중전회를 시대의 분기점으로 여기곤 합니다. 그런데 이 책은 1972년 마오쩌둥의 플랜트 기술 도입을 중요한 분기점으로 보고 있더군요. 전혀 생각지도 못했고 알지도 못했던 부분입니다. 재밌을 것 같아요. 


다음 주 서평은 <중국근현대사 5>로 정했습니다^^

<찌라시의 중국이야기>는 정말 안타깝네요ㅠ


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아래로요~

중국근현대사 5

찌라시의 중국이야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