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작 열전/신작 영화

<18: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 아쉬움 속에 빛나는 유망주들의 연기

728x90




[리뷰] <18: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



영화 <18: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 ⓒ따듯한 영화사



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해 본다. 이제 막 21세기에 들어선 그때, 생전 처음 느껴보는 남자들만의 세계인 남(자)고(등학교)라는 생소함과 막연한 두려움은 어느덧 '이런 게 바로 학창시절이지'라는 생각을 스스로 하게 만들 만큼의 재미로 바뀌어 있었다. 


나는 공부만 열심히 하는 조용한 학생이었는데, 당시 한창 유행했던 '스타크래프트'라는 게임으로 뭉쳐진 우리는 매일 같이 몰려 다녔다. 우리들은 싸움이면 싸움, 공부면 공부, 운동이면 운동, 게임이면 게임 못하는 게 없었다. 한마디로 어딜 가든 무서울 게 없었다. 청춘의 한 페이지를 차지하는 그때의 우리들에게는 빛이 났다. 


영화 <18: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는 바로 그때 그 시절의 이야기를 그린다. 같은 고등학생이라도 1학년, 2학년, 3학년이 다른데 18세인 2학년이 제일 방황하기 쉬운 때인 것 같다. 군대에서는 일병, 상병 때가 제일 열심히 하고 그만큼 시간도 잘 간다고 하지만, 고등학교 2학년은 그 반대이다. 대학생이 되기에는 아직 시간이 많이 남은 것 같고, 그렇다고 마냥 놀기에는 어중간하다. 뭘 하든 안 하든 애매하기 그지 없는 시기이다. 


"네가 걔네랑 같이 논다고 멋있어 보이는 것 같아?"


영화는 '동도'라는 평범한 고등학교 2학년생이 주인공이다. 그는 비디오 보는 걸 낙으로 삼는데, 19세 미만 관람불가를 빌려오는 게 일탈의 전부이다. 키는 작아서 무시 받기 딱이고, 공부도 잘 하지 못한다. 그런 그가 반의 일진인 '현승'과 인연이 닿아 친해지게 된다. 친구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현승 덕분에 동도는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고 일진 후배들에게 인사까지 받기에 이른다. 


고등학교 남학생이라면 누구나 꿈꿔봤을 그런 학교 생활을 하게 된 동도. 평소부터 친하게 지내온 친구까지 내팽개치고 그들과 어울리는 시간이 잦아진다. 자연스레 술과 담배를 배우고 급기야 정신 상태까지 물들게 된다. 마치 자신이 뭐라도 된 양 행동하게 되는 것이다. 



영화 <18: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의 한 장면. ⓒ따듯한 영화사



"야, 네가 걔네랑 같이 논다고 멋있어 보이는 것 같아? 정신 차려 인마! 너랑 안 어울려. 관두라고. 허접해 보인다고, xx야. 똑바로 좀 살아라. 응?"


특히 일행의 절대적 카리스마 '동철'은 동도 뿐만 아니라 일행에게 큰 힘이 된다. 아무도 그들을 건드리지 못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동철의 독재에 가까운 카리스마는 일행에게 큰 부담을 안겨주기도 한다. 친구끼리 복종을 강요하는 동철과 친구끼리 절대적 평등을 주장하는 현승의 줄다리기는 계속된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또 다른 학원액션


고등학생들의 일탈 아닌 일탈을 다룬 영화들은 우리를 자주 찾아 왔다. 얼핏 생각나는 것만 해도 2001년의 <친구>, 2004년의 <말죽거리 잔혹사>, 2009년의 <바람>, 2011년의 <파수꾼> 등이다. 여기엔 공통적으로 절대적 카리스마를 가진 친구들이 나오고, 상대적으로 약하거나 훨씬 약한 친구들이 나온다. 이들은 서로 친한 친구가 되곤 하는데, 그 끝이 좋지 않을 때가 많다. 


<18: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는 위의 학원액션 장르의 스토리라인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파수꾼>에서 정점을 찍었다고 생각하는데, 이 영화는 그것을 빗겨가 다른 각도로 살펴보고 있다. 영화를 통해서 뭔가 말하려고 하거나 훈계를 늘어놓거나 하지 않는다. 그냥 고등학교 2학년의 가장 일반적이자 당연한 일탈을 가감 없이 있는 그대로 보여줄 뿐이다. 감독도 이 영화의 흐름에 제동을 걸거나 방향을 틀려고 하지 않는다. 물 흐르듯 전개된다. 



영화 <18: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의 한 장면. ⓒ따듯한 영화사



이 영화는 고등학생들을 주인공을 내세웠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학교는 거의 나오지 않는다. 교실도 나오지 않는다. 거의 방과 후를 그리고 있다. 또 주인공들의 집은 '동도'와 '동철'만 나오는데, 동도는 편모 슬하이고 동철은 편부 슬하이다. 동도의 엄마는 악착 같이 돈을 벌어 동도의 뒷바라지를 하는 반면, 동철의 아빠는 백수로 지내며 깡패 같은 동철의 형한테 눌러산다. 동철도 마찬가지다. 


아쉬운 후반 전개, 그렇지만 연기는 빛났다


이번 학원액션 영화의 하이라이트는 개인적으로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발단이 되었다. 사랑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까. 동철이 좋아해 마지 않는 연희, 그런데 연희는 동철보다는 다른 친구에게 마음이 있는 것 같다. 또 그런 그녀를 멀리서 흠모하는 동도까지. 이 상황을 직감적으로 눈치 챈 동철은 이들에게 피의 복수(?)를 하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이 때문에 파국을 맞게 된다. 



영화 <18: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의 한 장면. ⓒ따듯한 영화사



영화는 이 점에 있어서 조금은 이해할 수 없는, 아쉬운 전개를 보인다. 어떻게든 사건을 만들어 극적 연출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마지 못해 끼워 넣은 듯한 느낌이 든다. 영화 전체에서 굉장히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전개 과정에서 정작 당사자 '연희'는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 않는다. 애초에 그녀가 큰 비중을 차지하면서 남자 아이들과의 관계 축을 따로 설정했으면 와 닿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이 영화가 빛날 수 있고 충분한 가치가 있는 이유는 바로 주인공들의 연기이다. 찌질하고 약하고 소심한 동도의 이재응, 남자의 진짜 의리를 보여준 현승의 차엽, 정절의 카리스마 동철의 이익준. 이재응을 제외하고는 눈에 익지 않은 배우들이지만, 이 영화에서는 누구보다도 빛난다. 특히 동철의 이익준은 흡사 <말죽거리 잔혹사> 우식의 이정진을 보는 듯했다. 그 삐뚤어진 카리스마를 10년 만에 재현해낸 것 같다. 


큰 기대 않고 감상한다면 그 은근함에 감탄까지는 안 할지라도 집중하며 보게 될 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그때 그 시절을 생각할 때 언제든 꺼내 볼 수 있는 그런 영화들 중에 하나가 되지 않을까? 그때 그 시절을 생각하게 만든다. 돌아가고 싶지만 돌아가기 싫기도 한 그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