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빌 게이츠는 누구인가, 어떤 생각을 하는가, 무슨 일을 하고 있나 <인사이드 빌 게이츠>

728x90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인사이드 빌 게이츠>(Inside Bill's Brain)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인사이드 빌 게이츠> 포스터. ⓒ넷플릭스



여전히 세계 PC 운영체제 시장의 태반을 점유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의 개발사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주는 그 유명한 빌 게이츠 그리고 폴 앨런이다. 창립 10년도 되지 않은 1983년 폴 앨런은 림프종으로 퇴사하고, 2대 CEO가 될 스티브 발머가 빌 게이츠와 함께 했다. 2019년 들어 마이크로소프트는 2014년 3대 CEO가 된 사티아 나델라의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으로 시가총액 1위를 탈환했다. 


'제국의 역습'이라고 표현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부활에 이은 제2의 전성기는 새삼 과거 '제국' 시절의 빌 게이츠를 상기하게 한다. 최고의 전성기를 구사하며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그는, 20세기 말에 반독점법으로 미 법무부에 소송당한 후 CEO 자리에서 물러나며 조롱의 대상이 되었고, 이후엔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은 사람이자 가장 성공했던 인물로 기억될 뿐이었다. 


2008년 마이크로소프트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빌 게이츠는 악마에서 천사로 탈바꿈한다. 이미 1990년대 중반부터 꾸준히 기부를 해 그 금액이 40조가 넘었고, 일찍이 자산의 99%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선언했으며, 2000년대 초반 제대로 자리잡기 시작한 빌&멀린다 재단을 은퇴 후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야말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이 된 것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인사이드 빌 게이츠>는 빌 게이츠(이상 '빌')의 현재와 과거를 다룬 3부작 시리즈이다. 그가 어떻게 성공했는지 왜, 어떻게 악마에서 천사가 되었는지 들여다보는 대신, 원제가 'Inside Bill's Brain'인 만큼 '빌 게이츠'라는 사람 자체를 들여다보려 했다. 동시에 3부작은 각각 빌&멀린다 재단이 관심을 갖고 주력하는 '위생' '소아마비' '기후변화' 문제를 들여다본다. 


빌 게이츠의 어린 시절과 위생 문제


빌 게이츠의 여자 형제 2명이 그의 어린 시절을 회상한다. 빌의 아버지는 살아 계시고 어머니는 돌아가셨는데, 혼자만의 시간을 과도하게 가지고 반항기도 많았지만 한편 항상 웃었던 그의 어린 시절은 전적으로 어머니 덕분에 올바르게 유지되었다고 한다. 지역 공동체에 헌신하고 언행일치를 행했으며 가족들과 모든 걸 함께 하면서 자신을 쏟아부었던 빌의 어머니야말로 빌의 현재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빌&멀린다 재단은 일찍이 개발도상국 위생문제에 귀를 기울였다. 빌과 멀린다는 뉴욕 타임스의 논평 기고를 보고, 세계의 많은 아이들이 개발도상국에서 태어났다는 이유로 충분히 예방가능한 원인 '설사'로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그들은 이 문제에 부모로서 감성적으로 다가갔고 이후엔 이해할 수 없는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이성적으로 다가갔다. 


하지만 위생은 아무도 주목하지 않지만 해결하기 위해선 어마어마한 돈이 들어가면서도 정작 완전한 해결은 요원한 문제. 빌은 세간의 관심을 끄는 동시에, 위생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화장실 구조의 혁신과 상용화를 저렴한 가격 시스템으로 빠른 시일 안에 시행해야 했다. 2018년 세계적 규모의 제조회사가 빌의 화장실을 개발하겠다고 선언하며 빌이 주목한 위생문제가 어느 정도는 해결 단계로 접어들었다. 


빌 게이츠의 학창시절과 소아마비


빌 게이츠의 학창시절을 회상한다. 이미 빌의 천재적 능력이 시행되고 있었는데, 마이크로소프트 창립 멤버인 폴 앨런과 만난 게 그때이다. 둘은 함께 일반인으로선 상상하기도 실행하기도 힘든 일을 현실로 옮겼다. 최초의 신화는 멀리 떨어진 두 학교의 통합 후 새롭게 짜야 하는 복잡하기 이를 데 없는 시간표였는데, 그들은 불가능에 가까운 이 문제를 해결한다. 


빌&멀린다 재단은 빈곤국 소아마비 근절을 위해 노력해왔다. 엄청난 돈을 쏟아부은 것이다. 하지만 다양한 문제들이 발목을 잡았다. 전염성이 높은 이 질병은 열악한 위생상태 때문에 확산일로다. 돈을 아무리 쏟아부어도 근본적인 해결이 요원한 것이다. 사실 서양에서 소아마비는 백신으로 먼 추억이 되었다. 설혹 소아마비 환자가 생겨도 추후 노력과 대응이 따를 것이다. 반면 빈곤국에선 사회가 해줄 수 있는 게 없다. 


빌은 말한다. 이 문제에서 감정적인 연결은 소규모에만 적용될 뿐이라고, 정말 이 분야에 변화를 주고 싶다면 대규모에 적용할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이다. 즉 가성비를 얻기 위한 행동이라는 건데, 빌은 자신 있게 '최적화'라는 말로 이 문제를 대하는 시선과 해결하려는 방법을 논한다. 한편 워런 버핏은 재산의 반 이상인 310억 달러를 빌&멀린다 재단에 기부하며 '사람의 생명은 동등한 가치를 지닌다'는 재단의 이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했다. 소아마비 근절이야말로 이 이념에 부합하는 활동이 아니겠는가. 


빌과 멀린다, 기후변화 문제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의 첫 만남과 이후를 회상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에 입사한 멀린다와 어느새 사랑에 빠진 빌, 그들은 결혼한다. 아이도 낳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갔을 것 같지만, 전성기에 이른 회사와 밤낮없이 쉬는 날 없이 일하는 워커홀릭 빌 때문에 결코 쉽지 않았고 결코 행복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를테면, 그들은 엄청나게 크고 수려한 대저택을 새로 지었지만 누가 봐도 '독신남'을 위한 집으로 보였다는 것. 


빌&멀린다 재단은 세계를 위협하는 기후변화 문제 해결에 돌입한다. 빌은 테라파워라는 원자력 발전 회사에 투자해 천재 전문가들과 함께 논란의 여지가 다분한 일을 진행하고 있다. '안전한' 원자력 이용과 핵확산 '저항성'을 기반으로 에너지와 전력을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공급하려는 게 목적이다. 궁극적인 목표는 기후변화 문제 해결이겠다. 


하지만 문제들이 뒤따른다. 한창 진행해 궤도에 올랐을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에서 원전 사고가 터진 것이다. 그들은 방향을 틀 수밖에 없었고 원자력 발전에 거대한 투자를 하고 있던 중국과 손을 잡기로 했다. 우여곡절 끝에 2015년 빌과 시진핑 주석이 만남을 가진 후 실제적인 진전이 있었지만, 2018년 미중 무역전쟁이 터진 후 미국 정부의 손에 의해 중국과 빌의 계약이 취소되었다. 


다큐멘터리 감독이 끝으로 빌에게 냉정한 질문을 던진다. "화장실, 전망은 있지만 돈이 많이 들어요. 소아마비, 수십억 달러가 들고 있고 올해 발병 수가 증가했죠. 테라파워, 중국과의 거래가 공중분해 됐어요." 이에 빌은 현상에 대해 답을 하지 않는다. 본인 일의 본질에 대한 답을 내놓는다. "이런 말을 한 적 있나요? '이건 너무 힘들어요' '너무 많은 책임을 떠맡았어요' '그만둘래요' 가끔은 이런 말을 해야 하긴 해요. '포기합시다' 그리고 이런 말을 해야 할 때도 있고요. '내가 더 열심히 일해야 해'"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