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로맨틱 코미디 세상으로 불시착한, '뚱뚱하고 예쁘지 않은 금발 여성' <어쩌다 로맨스>

728x90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어쩌다 로맨스>


영화 <어쩌다 로맨스> 포스터. ⓒ넷플릭스


로맨틱 코미디 <귀여운 여인>을 좋아하던 소녀 나탈리(레벨 윌슨 분)는 엄마의 조언 '현실은 로맨틱 코미디에 나오는 것처럼 아름답지 않아!'를 새겨듣고 커서는, '현실은 시궁창'다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녀는 비록 잘 나가는 건축회사에 실력 좋은 건축가로 있지만, 뚱뚱한 금발 여자라는 이유로 각종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고 있다. 더군다나 그녀는 그 불합리함에 대응하기가 여러 모로 힘들다. 


그나마 동료 조시와 조수 휘트니가 그녀를 응원해준다. 그 둘은 그녀를 '실력 좋은 건축가'로 인정하고, 그에 맞는 제스처를 취하면서 조언을 주고 에너지를 불어넣기도 한다. 하지만 나탈리는 건축가로서 일을 시전하려 할 때 여전히 수많은 암초에 부딪힌다. 어느 날 퇴근길 지하철에서 소매치기에 맞서는 나탈리, 가까스로 이겨내 도망치다가 기둥에 맞고 기절한다. 


병원에서 깨어난 나탈리,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온세상이 무조건적으로 터무니 없이아름답다. 잘생기고 키큰 의사가 자상하게 대하질 않나, 밖에 나가니 역시 잘생기고 키큰 남자들이 친절하게 대하질 않나, 우연히 부딪힌 차에서 재벌 블레이크가 내리더니 한없이 호감 어린 눈과 행동으로 대하질 않나... 그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그녀를 건축가 아닌 조수로 생각한 이가 아닌가? 나탈리는 사고 후 '로맨틱 코미디 세상'으로 와버린 것이다. 그녀는 원래 세상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다. 그러기 위해선 로맨틱 코미디의 법칙을 따라야 한다!


영화 안팎의 영리한 행보


<어쩌다 로맨스>는 영화 안팎으로 영리한 행보를 보인다. 외적으론, 북미에선 워너브라더스가 해외에선 넷플릭스가 배급을 맡아 각기 아직은 특장점으로 부각할 수 있는 점을 책임져 흥행에서 쏠쏠한 재미를 봤다. 


그동안 이런 류의 작은 영화는 우리나라를 비롯 북미 아닌 해외에 흥행은커녕 소개조차 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안방까지 손쉽게 침투(!)할 수 있는 넷플릭스가 여러 이들의 가려운 곳을 잘 긁어주었다. 아무리 손을 뻗어도 속 시원하게 긁을 수 없는 등 한가운데를 넷플릭스는 잘 공략할 수 있는 것이고, 다른 곳은 워너브라더스 같은 전통의 배급강자가 아주 잘 공략할 수 있는 것이다. 


한편, 내적으론 <귀여운 여인>을 비롯 전통적 로맨틱 코미디를 고스란히 이용해 공감 어린 웃음을 이끌어냈다. 팍팍하고 아름다울 것 없는 현실에서 한없이 아름다운 로맨틱 코미디 세상으로 가게 된 주인공, 그곳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로맨틱 코미디의 정통을 하나하나 따라간다니. 그 자체로 아이러니를 동반한 풍자이기도 하다. 


코믹한 겉과 통렬한 속


로맨틱 코미디 세상으로 가서 겪게 되는 황당한 일들, 즉 뚱뚱하고 예쁘지 않은 금발 여성인 주인공 나탈리에게 쏟아지는 잘생기고 키 크고 돈 많은 남자들의 호감 어린 눈빛과 애정 어린 행동들은, 겉으로는 코믹하지만 속으로는 통렬하다. 


<금발이 너무해> <아이 필 프리티> 등의 영화도 생각나게 하는 이 영화는, 사실 로맨틱 코미디의 온갖 클리셰들을 나탈리와 함께 아무 생각 없이 하나하나 경험하고 느껴보는 것도 재밌다. 물론 이 재미가 슬랩스틱과 블랙코미디의 경계를 잘 오가며 관객들에게 웃음과 생각거리를 던지는 데에까지 가야 하는 숙제가 있다. <어쩌다 로맨스>는 웃음은 높은 타율을 기록했고, 생각거리는 낮으나마 타율이 있기는 했다. 


영화는 시대에 맞춰 '뚱뚱하고 예쁘지 않은 금발 여성'에서 '여성'만을 의도적으로 부각시키는 면이 없지 않아 있다. 뛰어난 건축가이지만 여성이어서 받는 의도적, 비의도적 무시와 무심 말이다. 물론 이 영화 자체가 갖는 '로맨틱 코미디'로서의 어쩔 수 없는 상업적 면모를 위해서, '뚱뚱하고 예쁘지 않음'도 부각시키지 않을 수 없었다. 영화가 말하려 한 나탈리의 깨달음은 '뚱뚱한 여성'으로서의 자각과 현실에서 비롯된 것이기는 하다. 


인정투쟁의 장, 로맨틱 코미디 세상


'모든 건 마음 먹기에 달렸다'는 말이 있다. 여기서 주체는 다른 누구도 아닌 '나'일 것이다. 나탈리의 삶은 '나' 아닌 '다른 누구'에 의해 점철되어 있다. 거기엔 '뚱뚱하고 예쁘지 않은 여성'의 본인 아닌 오랫동안 축적된 인류의 자각이 작용한다. 


그녀가 가게 된 로맨틱 코미디 세상은 '진짜'는 아닐지라도 진짜 세상보다 훨씬 '좋은' 곳이다. 그런데 그녀는 왜 돌아가고 싶어하는 것일까. 그건 영화적 재미를 위한 장치이겠지만, 실상은 세상에 대한 비조화와 자신에 대한 비인정의 발로이다. 


세상은 아름다울 수 없고, 자신은 인정받고 사랑받을 수 없다는 슬픈 생각과 의식. 그래서 이 로맨틱 코미디 세상은 그녀에게 '인정투쟁'의 장이 된다. 자신은 인정받고 사랑받을 수 있다, 고로 세상은 아름답다. 또는 그 반대. 그녀의 문제는 그녀에게 있는 게 아니라 세상에 있었던 것이라는 깨달음을 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