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btq

'동성애는 틀렸다'라는 믿음에서 시작된 비극적 이야기 <프레이 어웨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지난 2013년 6월, 미국을 넘어 전 세계 최대 전환 치료 단체 '엑소더스 인터내셔널'(이하, '엑소더스')이 문을 닫았다. 이 단체는 녹록지 않은 역사와 전통 그리고 힘을 자랑했는데, 1976년에 시작되어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에 250개 이상의 지부와 전 세계적으로 17개 국에 150개 이상의 지부를 두고 있었다. 그런 단체가 돌연 사과와 동시에 해산을 발표한 것이었다. '전환 치료'가 뭘 뜻하는지를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겠다. '성적 지향 전환 치료' '동성애 치료'라고도 하는 전환 치료는, 개인의 성적 취향을 오직 이성애로 전환시킬 수 있다거나 동성애를 치료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탈동성애 운동'의 핵심 개념이다. 즉, 동성애를 질환의 일종으로 보고 치료할 수 있다고 .. 더보기
두 남학생의 절절한 '찐'사랑의 끝에...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지난해 5월 대만이 아시아 최초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대만 헌법재판소가 기존 혼인제도에 위헌 결정을 내린 후 2년 동안 격렬한 논의가 이어졌고 결국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이다. 여러 모로 우리나라와 비슷한 색채와 결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정녕 위대한 결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돌아보면 대만의 퀴어 영화들을 대면했던 적이 많다. 전 세계적으로 큰 영화 시장이 아닐진대, 그에 비해 퀴어 영화가 많은 것이다. 우리나라에도 개봉해 알려진 작품들을 일별해 보면 1990년대 (1993), 2000년대 (2006), 2010년대 (2012) 등이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소개된 2018년작 도 빼놓을 수 없다. 하나 같이 '퀴어 영화'로만 몫 박을 수 없는 다양성을 지녀, 즐.. 더보기
따뜻하고 신나는 LGBTQ 계몽 뮤지컬 영화 <더 프롬>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지난 2018년 FOX와의 계약 만료 후 넷플릭스로 둥지를 옮긴 미국 대표 TV 프로듀서 '라이언 머피', 이후 그는 를 잇달아 제작하며 위상을 이어 나갔다. 쉼 없이 이어지는 제작 열정에 혀를 내두르며 작품을 볼 수밖에 없다. 개인적으로 '큰' 기대를 불러 일으키진 않지만, 최소한의 기대는 품게 만든다. 그의 넷플릭스 작품들을 일별해 보면 눈에 띄는 게 LGBTQ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다. 어떤 작품에서는 은연중에, 어떤 작품에서는 대놓고, 어떤 작품에서는 주제와 소재로 쓴다. 라이언 머피는 넷플릭스에서 그동안 제작에만 열정을 불태우다가, 이번에 실로 오랜만에 연출에 발을 내디뎠다. 그리고, 작정하고 LGBTQ를 주제와 소재로 썼다. 동명의 유명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가져와선 초.. 더보기
'성장' '퀴어' '여성' 이야기의 21세기형 교과서 <톰보이> [신작 영화 리뷰] 올해 초, '셀린 시아마'라는 이름이 떠올랐다. 이라는 작품을 통해서였는데, 72회 칸영화제에서 등과 경합을 벌이며 각본상과 퀴어종려상을 수상해 이름을 알렸다. 사실, 비단 칸영화제뿐만 아니라 전 세계 유수 영화제들에 초청되어 부문 후보에 오르고 또 수상하는 등 일찌감치 2019년 최고의 영화 중 하나로 알려져 있었다. 우리나라에도 상륙하여 15만 여 명에 이르는 흥행을 이룩한 것이다. 그녀는 레즈비언이자 페미니스트로, 속단할 수는 없겠지만 여성 중심의 퀴어영화 감독이라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2004년에 단편으로 데뷔해 2007년 정식으로 장편 데뷔를 한 그녀는, 데뷔 때부터 전 세계 평단의 지지를 받아왔다. 영화의 기조가 보다 '다양'하고 '올바르게' 바뀌고 있는 와중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