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미의 이름

우리가 '리커버'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지난 9월, 온라인 서점 알라딘 베스트셀러 1위에 뜬금없이 움베르토 에코의 이 꽤 오랫동안 이름을 올렸다. 오래지 않아 '품절'이 뜨더니 곧 '예약판매'로 바뀐 적도 있다. 아마도 열린책들 출판사에서 이 '사태'를 생각하지 못했던 듯하다. 충분한 물량를 준비하지 못한 또는 않은 상황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것. 그렇게 된 연유는 생각보다 단순하다. 자그마치 국내 굴지의 출판사 중 하나인 열린책들이 창립되던 해인 1986년 초판이 나온 후 30년 넘게 굴지의 소설로 널리 읽혀왔던 을 리커버 특별판으로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그것도 이제까지 수없이 만들어진 리커버들과 차원을 달리하는 '서양 고서(古書)' 느낌의 리커버. 그야말로 움베르토 에코 팬과 팬의 구미는 물론 왠만한 애서가 및 장서가의 구미를 당겨 수.. 더보기
소설 <위대한 개츠비>는 위대하지만, 소설 속 '개츠비'는? [지나간 책 다시읽기] 수줍게 오래된 기억 하나를 떠올려본다. 10여 년 전 한창 소설에 빠져있을 때쯤, 나를 괴롭힌 소설 두 편이 있었다. 그 이름도 유명한 움베르토 에코의 과 F. 스콧 피츠제럴드의 . 아무런 연관성이 없어 보이는 두 작품이지만, 나에게는 공통되게 ‘난해함’으로 기억된다. 같은 경우엔 프롤로그를 넘기는 데 한 달이 걸렸었다. 지금 생각하면 이해할 수 없는 시간이지만, 당시에는 움베르토 에코의 해박함이 어찌나 어렵게 다가왔던지. 최근에 나온 그의 작품 (열린책들)은 비교적 쉽고 재밌게 봤다. 반면 는 다른 종류의 난해함으로 다가왔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재미가 없었던 것이다. 3번이나 도전했다가 결국 읽지 못하고 책은 팔아버렸다. 참으로 어리석은 짓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 더보기
[소설리스트] 내 인생을 책임져야 할 문제적 소설 리스트 내 인생을 책임져야 할 문제적 소설 리스트 책 블로그를 하게 되면 책에 관련된 소소한 이야기들을 많이 할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그냥 서평을 쓰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게 책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 놓는 것이더군요. 이번에 한 번 소소한 책 이야기를 해보려 하는데요. 뭐 별 거는 없을 것 같아요 ㅋ 간단한 리스트 하나 소개해드릴까 해요. 일명 '내 인생을 책임져야 할 문제적 소설 리스트' 라고. 말 그대로 제 인생을 책임져야 할 정도로 많은 영향을 끼친 소설들입니다. 명색이 책 블로그인데, 이런 리스트 하나 정도는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깔끔하게 10권을 뽑아봤는데, 어떠신지요?그래도 최소한 이건 좀 아닌데 하는 소설은 없지요?반면 왜 이 소설이 안 들어 갔지 하는 의문은 많이 드실 거라 생각 되요 ㅋ그냥 한.. 더보기
움베르토 에코의 <장미의 이름> 첫 문장 "1968년 8월 16일, 나는 발레라는 수도원장이 펴낸 한 권의 책을 손에 넣었다." -'열린책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