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믹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들의 총집합! <신병> [시즌 오리지널 리뷰] 군대를 다녀온 사람이라면 누구나 평생 동안 군대가 특별할 것이다.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말이다. 군생활 내내 칭찬만 들어서 그때 그 시절이 그리운 이도 있을 테고, 군생활 내내 욕만 먹어서 그대 그 시절이 트라우마로 남은 이도 있을 테다. 이토록 그때 그 시절을 어떤 식으로든 추억할 테니 군대 콘텐츠가 끊임없이 만들어지는 게 전혀 이상하지 않을 것이다. 영화로는 등이 있을 테고, 예능으로는 등이 생각난다. 라든지 같은 옛 프로그램도 떠오른다. 드라마로는 등이 있을 텐데, 근래에 이 여기에 추가되었다. 시즌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은 3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스튜디오 장삐쭈' 소속 크리에이터 장삐쭈가 제작한 동명의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제작되었다. 원작이 .. 더보기
임산부의 세계를 그렸을 뿐인데, 호러라니 <십개월의 미래> [신작 영화 리뷰] 미래가 분명한 번듯한 직장을 떼려치우고 스타트업 회사에 들어가 미래가 불분명한 프로그램 개발자로 일하는 29살 미래, 그녀에겐 일러스트 알바를 하며 모바일 액세서리로 스타트업 대박을 꿈꾸는 남자친구 윤호가 있다. 어느 날 미래는 계속되는 메스꺼움으로 간밤의 숙취 때문인 듯 약을 사먹었다가, 약사의 의문에 힘입어 산부인과를 찾았다가 임신 10주 차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는다. 남친과 아무것도 한 기억이 없는데 덜컥 임신이라고 하니 어떻게 임신이 될 수 있냐며 산부인과 의사에게 막무가내로 따지기도 하고, 남친한테 말했더니 아이가 운명처럼 찾아왔으니 무조건 낳아서 치워야 한다기에 그 자리에서 도망치기도 했다. 임신중절을 해 준다는 병원을 찾아가 상담을 받기도 했으나 불법이기도 하고 먹.. 더보기
장르 폭풍이 전하는 재미와 질문 '누가 진짜 괴물인가' <몬몬몬 몬스터> [리뷰] '대만영화', 어느새 우리에게도 익숙해졌다. 2000년대 을 필두로, 2010년대 괜찮은 청춘영화가 우후죽순 우리를 찾아왔다. 등, 우리나라 감성과 맞닿아 있는 대만 감성이 두드러진 작품들이다. 하지만, '진짜' 대만영화는 이미 오래전에 시작되었다. 대만 출신의 세계적인 감독들과 작품들이 있다. 허우 샤오시엔의 , 에드워드 양의 , 리안 감독의 , 차이밍량의 등. 이들은 1980~90년대 대만영화의 새로운 시작을 알린 일명 '뉴 웨이브'의 기수들이다. 이들의 감각적이고 예술적인 경향이 지금의 대만영화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 비단 대만청춘영화뿐만 아니라. 최근에 우리를 찾아온 강렬한 영화 또한 영향을 많이 받은 듯하다. 2010년대 대만청춘영화의 시작을 알린 의 감독이자 의 원작, 각본, 제작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