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영화

35여 년 전 그때 그 시절의 청춘영화 <미미와 철수의 청춘스케치> [오래된 리뷰] 최근 들어 한국 청춘영화의 계보는 끊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청춘영화라 하면 당대 유행하는 최신의 트렌드와 긴밀히 마찰하는 바, 작금의 청춘이 설 자리를 잃었기로서니 주요 소비층에서 떨어져 나갔다고 봐도 틀린 말은 아니기 때문이다. 콘텐츠를 만들 때 청춘을 타겟으로 하기가 점점 힘들어지는 실정인 것이다. 생명력이 꺼지는 사회... 하여 청춘영화를 향한 그리움이 어느 때보다 커지는 중이다. 한국 청춘영화는 장장 1960년대까지 올라가 1970년대 '하이틴영화'로 불리며 주류를 형성한 바 있다. 그러다가 한국 청춘영화의 '전범'이라고 할 만한 이 영화가 1987년에 나온다. 본보기가 될 만한 모범이자 전형적인 규범이 되어 버린 영화, 이다. 당대 최고의 라이징 스타로 급부상 중이었던 강수.. 더보기
망해 가는 청춘영화에서 맛본 신선함을 공유하고 싶다 <공수도> [신작 영화 리뷰] 작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되어 전 세계로 퍼진 '코로나19'로 산업 전반에서 큰 타격을 입었다. 극장에 관객이 모일 수 없는 상황이니 만큼, 영화산업도 예외일 수 없었다. 아니, 영화산업이야말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부분 중 하나라고 할 수 있겠다. 하여, 큰 영화들은 대부분 개봉을 연기했거나 넷플릭스 등 OTT 시장으로의 진입을 모색했고 작은 영화들은 개봉조차 할 수 없어 IPTV 등 2차 시장으로 직행했다. 영화 도 작디 작은 영화로 개봉조차 할 수 없어 IPTV로 직행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되어 해외판매로까지 이어지는 쾌거를 이뤄냈지만, 결국 지난 3월 초 올레TV로 안방극장에 선보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랬던 가 2차 시장에서의 큰 성공을 바탕으로 극장 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