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만화

<위대한 망가> 앞으로 접하기 힘들 것 같은 그런 책 [서평] 얼마 전 동네에서 유일하게 남아 명맥을 유지하던 만화책 대여점이 문을 닫았다. 얼핏 20년 간 그 자리를 지키며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던 곳이었다. 물론 필자에게도.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곳으로의 발길이 둔해졌다. 무엇보다 매주 소화해야 할 책이 있었고, 같은 책으로서 만화책은 아무래도 멀어져 갈 수밖에 없었다. 인생에서 수천 권에 육박하는 만화를 봐왔기에, 만화가 주는 의미가 남다를 것이 분명하다. 생각해본다. 만화가 나에게 준 의미를. 무엇보다 만화는 즐거움과 재미를 주었다. 아무리 스토리가 재미없다고 느끼더라도 그 자체로 재미가 없었던 적은 없었다. 바꿔 말하면, 만화를 보는 행위 자체에서 즐거움과 재미를 찾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외부 세계와 닫힌, 눈으로 보이는 가상의 만화.. 더보기
이제는 우리의 시대, 2000년대 일본 만화계를 평정한 신 트로이카 봐도 봐도 재밌고 또 봐도 감동적인 콘텐츠들이 있다. 드라마, 영화, 책, 만화, 음악 등. 퇴색되지 않는 재미와 감동은 물론이고, 볼 때마다 새로운 것들이 보이기도 한다. 그건 아마도 볼 때마다 환경이 달라지고 생각이 달라지기 때문이리라. 필자가 살아가면서 보고 또보고 계속봤던, 앞으로도 계속 보게 될 콘텐츠들을 나름 엄선해 간단히 리뷰해본다. 이 시리즈는 계속될 예정이다. 보고 또보고 계속보기 : 만화②[2000년 일본만화 신 트로이카]어리다는 표현이 마냥 어울리지는 않았던 대학생 시절, 만화책을 씹어먹을 듯이 닥치는대로 읽었었다. 그때가 2000년대 중반쯤이다. 남들 다 만화책 보던 고등학생 시절엔 책만 보더니, 남들이 지혜의 성(城)을 쌓던 대학생 시절엔 외려 만화책을 들여다봤던 것이다. 당시 재.. 더보기
그때 그시절로 돌아가보자, 1990년대 일본 만화 양대산맥 봐도 봐도 재밌고 또 봐도 감동적인 콘텐츠들이 있다. 드라마, 영화, 책, 만화, 음악 등. 퇴색되지 않는 재미와 감동은 물론이고, 볼 때마다 새로운 것들이 보이기도 한다. 그건 아마도 볼 때마다 환경이 달라지고 생각이 달라지기 때문이리라. 필자가 살아가면서 보고 또보고 계속봤던, 앞으로도 계속 보게 될 콘텐츠들을 나름 엄선해 간단히 리뷰해본다. 이 시리즈는 계속될 예정이다. 보고 또보고 계속보기 : 만화①[1990년대 일본 만화 양대산맥]처음 (일본) 만화를 접한 건 아마도 초등학생 때일 것이다. 당시 제일 친했던 친구가 만화를 굉장히 잘 그렸는데, 특히나 캐릭터를 정말 똑같이 그렸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그 친구네 집에는 전권이 있었고, 가끔씩 빌려보곤 했다. 계속 빌려보는 것이 민망했는지, 동네 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