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시사

잊혀진 전투에 내던져진 젊은이들의 운명 속으로 <더 포가튼 배틀>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제2차 세계대전이 막바지로 흐르는 1944년, 연합군은 6월 6일 노르망디 상륙 작전을 기점으로 유럽 내륙를 수복하기 시작한다. 안트베르펜까지 수복한 상황, 하지만 보급로 확보가 시급했던 바 항구를 확보해야 했고 네덜란드 제일란트 플리싱언으로 향한다. 네덜란드 사람들은 연합군에 의해 곧 해방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고 있었다. 독일군과 빠르게 손절하는 모양새였으니 말이다. 그런 와중에 레지스탕스 소년 디르크는 독일군을 향해 돌을 던져 큰 사고를 유발시키곤 도망치는 신세가 된다. 독일군에 협력하고 있던 아버지와 실상을 잘 모르는 누나 퇸은 사태를 수습하려 동분서주한다. 하지만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 한편, 네덜란드인이지만 나름의 신념으로 독일군이 되어 지역사령관의 비서로 일하게 .. 더보기
추리소설로 당대를 들여다보는 탁월한 역사서 <애거서 크리스티 읽기> [신작 도서 리뷰] 추리 소설을 잘은 모르더라도 '애거서 크리스티'라는 이름은 들어 봤을 테고, 추리 소설을 즐겨 읽지 않더라도 '애거서 크리스티'의 소설 한 권쯤 접해 봤을 테다. 등을 말이다. 물론, '셜록 홈스'의 아서 코난 도일이 더 많이 알려져 있다고 하면 반박하기 쉽진 않겠지만 적어도 내 마음속의 No.1 추리 소설 작가는 그녀이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66권의 장편소설과 14권의 단편집과 19권의 희곡까지 100여 권의 책을 출판했고 2017년엔 가장 많이 번역된 작가로 기네스북에 올랐고 2018년엔 역사상 가장 많은 소설을 판 작가로 올랐다. 제 아무리 추리 소설이 '재미'가 최우선이라고 해도 세상과 인간 본연에 대한 '통찰'이 없다면 이만큼 많이 팔릴 수 없었을 것이다. 추리 소설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