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생

웹툰의 성공과 지상에서 악전고투 하는 만화 출판 시장의 불황과 잡지의 전체적 감소 추세로 인해, 만화 잡지 내지 신문에 연재해왔던 많은 만화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었습니다. 그런 가운데 온라인이 구원 투수가 되어준 것이죠. 만화가 가지는 연재물로서의 특성과 때마침 불어온 스마트폰 열풍이 만나, 언제 어디서나 보고 손쉽게 소통이 가능하게 된 것입니다. 물론 여기에는 웹툰의 질적인 측면도 크게 작용하고 있습니다. 즉, 그림체는 물론이거니와 스토리텔링과 콘텐츠로써 가지는 힘도 대중의 눈높이에 맞게 혹은 상회하는 수준에 도달했다는 것이죠. , 등으로 웹툰의 대중화를 선도했던 강풀 작가의 작품들을 위시해 가 보여준 신화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스토리텔링 능력, 가 보여주는 탁월한 연출력, , , 가 선보이는 일상적 고민의 흔적과 즐겁고 아기자기한 감수성 등.. 더보기
내맘대로 신간 수다-1309 첫째주 2013년 9월, 각 240쪽, 99000원, 윤태호 지음, 위즈덤하우스 2012년 1월 예고편으로 시작해, 2013년 8월 후기-4로 막을 내린 '다음 만화속세상' 최고의 웹툰 '미생'이 온오프라인으로 모두 대다원의 막을 내렸다. 그동안 '대한민국 직장인의 인생 교과서'라는 무거운 타이틀을 가지고 있었는데, 전혀 부담스럽지 않게 느껴졌을 만한 퀄리티와 인기를 자랑했다. 물론 나도 처음부터 끝까지 빠지지 않고 전부 보았다. 본래 완결된 웹툰만 보는 습관이 있었는데, 바로 이 부터 시작해서 슬슬 연재 웹툰의 맛을 느끼고 있는 중이다. 물론 이 이 시대의 청춘을 대변한다는 즉, 시의적절하게 나와 인기를 끌었다는 점을 부정하지는 못할 것이다. 주인공 장그래가 프로 바둑기사가 되지 못해 낙오한 상태에서, 일명 .. 더보기
핫한 웹매거진 두 곳을 소개합니다 <아이즈>, <에이코믹스> 웹매거진 아이즈(ize) 지난 2월 말, 작다면 작을 만한 사태가 있었다. 일명 사태. 어떻게 된 일이냐 하면, 를 이끌던 강명석 편집장에게 갑자기 사직 권고나 다름없는 좌천 명령이 떨어진 것이다. 새 편집국장을 데려올 테니, 강 편집장은 일반 기자가 되어 시사에 전념하라는 말이었다. 1월에 이 를 인수하였는데, 매체 성격 변화를 위한 결정이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강 편집장은 사직서를 제출하고 회사를 떠나게 된다. 이와 같은 어처구니 없는 처사에 5명의 핵심 기자들도 퇴사를 결정하게 된다. 평소 필자는 의 대중 문화에 대한 깊고 넓은 그러면서도 재기발랄하고 톡톡 튀는 성찰을 매우 좋아하고 즐겼었다. 낚시성 짙은 기사와 광고로 점철된 페이지만 보던 독자들에게도 한 줄기 빛과 같은 곳이었던 것이다. 비록.. 더보기
고난하지만 아름다운 우리들의 일터를 그리다, <미생> [서평] 윤태호의 올해로 연재 30주년이 되는 만화 시리즈. 일본 만화계 뿐만 아니라 샐러리맨계(?)에서도 전설이 된 '시마 코사쿠'의 샐러리맨 신화를 다루고 있는 만화입니다. 일본 고도 성장기를 함께하며 보여주는 합리적이고 소신있는 모습, 외국인 앞에서도 당당함을 잃지 않는 모습(수준급 영어 실력), 어리숙해보이지만 해야할 때 보여주는 프로다운 모습, 그러면서도 주위에 여성들이 끊이지 않는 모습까지. 지난 30년, 시대의 샐러리 맨들의 로망을 매우 현실감있게 보여준 대작이라 할 수 있죠. 2012년, 이런 대작의 면모를 풍기는 한국 만화가 나타났습니다. 이번엔 바둑 관련 만화를 살펴보시죠. 이번에 소개할 만화인 (위즈덤하우스)도 샐러리 맨과 전혀 관련이 없지는 않을 듯합니다. 2000년, 한국과 일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