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영화

섬세하고 내밀하게 그려 낸 지금 이 순간 우리의 이야기 <폭포>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코로나 팬데믹 이후 당연한 듯 쪼그라든 국내 영화계, 대만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다. 그 와중에 넷플릭스가 앞장 서(?) 유수의 대만 영화들을 전 세계에 소개했는데 상당히 괜찮은 작품들만 포진되어 있다. 2019년에 본격적으로 시작된 걸로 기억하는데, 당해에 가 있었고 2020년엔 이 있었으며 2021년엔 가 있었다. 모두 대만 영화 특유의 독특한 맛을 한껏 드러내 보이면서도 우리나라의 보편적 정서와 비슷한 결을 선보이기도 했으니, 계속해서 꾸준히 소개되고 또 인기를 끌 만하다. 그런 가운데 2022년 올해에도 어김없이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찾아온 대만 영화가 있으니 중멍훙 감독의 다. 베니스 영화제, 토론토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초청되었고 제94회 아카데미 시.. 더보기
현실 위의 인위, 인위 위의 현실에서 되새기는 가족 <아호, 나의 아들>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친숙한 듯 친숙하지 않은 듯, 대만영화는 알게 모르게 우리를 찾아오곤 했다. 대만을 넘어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감독으로 거듭난 지 오래인 이안 감독은 차치하고라도 에드워드 양, 허우샤오셴, 차이밍량 감독으로 대표되는 대만예술영화와 2000년대 과 2010년대 로 대표되는 대만청춘영화가 탄탄하다. 개인적으로 대만영화의 두 대표 장르를 모두 좋아하고 즐기는 편이다. 올해 2020년 아닌 2019년에 대만영화는 청춘영화보다 예술영화 쪽이 활발했다. 2018년까지의 기조와는 사뭇 달랐다. 그중 스릴러 은 신인 감독의 작품이었고, 드라마 은 현 대만예술영화를 대표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청몽홍 감독의 신작이다. 이 두 작품이 56회 금마장 영화제를 양분했는데, 장편영화상과 감독상과 남우주.. 더보기
중요한 건, '누가 먼저'가 아닌 '사랑' 그 자체 <나의 EX>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류싼롄은 별거 후 죽은 남편 쑹청위안의 사망 보험금 수익자가 아들 쑹청시가 아닌 불륜남 제이라는 걸 알고는 아들과 함께 제이를 찾아간다. 하지만 얻은 건 없고 제이로부터 자신이 불륜남이 아니라 그쪽이야말로 불륜녀가 아니냐는 대답만 듣고 온다. 쑹청시는 허구헌 날 친구들과 싸우고는 심리 상담을 받곤 하는데 아빠와 엄마, 그리고 제이의 관계를 잘 아는 것 같다. 아빠가 엄마와 결혼해 자신을 낳았지만 결국 동성애자라는 걸 밝히고 제이한테 가서는 죽었다는 사실을 말이다. 그는 엄마 아닌 제이의 집에서 기거하려 한다. 제이는 진심으로 사랑해 마지 않던 연인 쑹청위안의 죽음을 함께 했던 유일한 사람이다. 그로서는 알 길 없는 쑹청위안의 사망 보험금 얘기로 류싼롄과 쑹청시가 찾아오고 자신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