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하다/출판계 살리기 프로젝트

출판계 살리기 프로젝트: 책읽는 지하철 제가 일주일에 서평을 최소한 2편 이상 쓰지만, 사실상 책읽기에 투자하는 시간과 노력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하루에 2-3시간 남짓. 오로지 출퇴근 지하철 안에서만 읽죠. 집에 오면 놀고 글쓰기 바쁘고, 출근하면 일하기 바쁘죠. 반면 출퇴근 지하철 안의 짜투리 시간은 오롯이 저만의 시간입니다. 물론 저도 지하철 안에서 책만 볼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일단 제가 주로 타고 다니는 서울 2, 4호선은 사람 많기로 유명하고요. 결정적으로 스마트폰의 유혹이 너무나 강합니다. 또 그로 인해 요상한 마음이 들곤 합니다. 다들 스마트폰을 하고 계시는데, 나만 책을 펴고 있자니 뭔가 뒤쳐진다거나 이상한 사람이 되었다는 느낌이랄까요. 부끄럽지는 않지만 왕따가 된 느낌이 종종 들곤 하는 것입니다. 그래도 요즘따라 몇몇 동.. 더보기
출판계 살리기 프로젝트-프레시안 books, 오마이뉴스 책동네 2000년대 들어서 인터넷은 본격적으로 우리들 삶에 깊숙히 자리잡기 시작했다. 이후 모든 것들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움직인다. 누구는 울고 누구는 웃고. 울었던 이들 중 대표적인 이가 '신문사'와 '잡지'였다. 온갖 정보와 잡다한 지식의 집합체. 본래 이들은 최신의 정보를 무엇보다 빠르게 전달하고,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지식을 알려주었다. 하지만 정보의 블랙홀 인터넷이 출현하자 이들은 급격히 쇠퇴하고 인터넷에 굴복할 수밖에 없었다. 자연스레 이들이 기존에 해오던 일들의 파워 또한 급격히 쇠퇴한다. 책 서평도 심각한 타격을 입는다. 본래 언론 서평의 영향력은 실로 막강했다고 한다. 유력 출판사인 사계절 출판사 강맑실 대표의 말을 들어보자. "2000년대 초까지 언론 서평의 영향력은 막강했다. 종합 일간지 서.. 더보기
출판계 살리기 프로젝트 - 알라딘 독자 북펀드 온라인 서점 알라딘에는 다른 서점에는 없는 특별한 게 있다. 출간되기 전 가제본 정도만 나와있는 책에 투자하는 코너이다. 일명 '독자 북펀드' 1장 당 10000원하는 티켓 구입을 통해 본인 인증된 일반 알라딘 국내 회원만 참여할 수 있다. 5장까지 구입이 가능한대, 필자도 자주 이용하는 편이다. 이 코너를 이용하는 출판사는 대부분 중소 출판사로, 출간 자금을 마련하려는 목적보다는 사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용하는 듯하다. 어차피 펀딩으로 들어온 금액은 출간 한 달 이후 정산되어 다시 독자들에게 돌아가니까. 또한 출판사 측에서 제시한 일정 판매 지수를 달성하면 소정의 리워드를 받을 수 있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알라딘에서는 쿠폰과 적립금 등을 지급한다. 2012년 5월부터 시작된 독자 북펀드는 지금까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