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웨스 앤더슨 컬렉션>


<웨스 앤더슨 컬렉션> 표지 ⓒ윌북



2014년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한 영화 한 편이 나왔다. 웨스 앤더슨 감독의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영화 역사상 '가장 예쁜 영화'라고 해도 무방할, 어느 누구도 한 번 보면 눈과 마음을 빼앗기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영화였다. 이쯤에서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웨스 앤더슨'이라는 감독을. 엄청난 감독들이 많지만, 그는 단연코 눈에 띈다. 


나는 웨스 앤더슨 영화를 얼마 전 <문라이즈 킹덤>으로 처음 접했다. 그러고 나서 바로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을 보았다. 그의 최근작 두 편을 본 셈인데, 어쩐지 그 이전 작들은 보고 싶은 마음이 없어져 버렸다. 너무나도 예쁜 영화들이지만, 모두 비슷하게 너무나도 예쁠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책 한 권으로 다시 마음이 바뀌었다. 그의 모든 작품(20년 동안 불과 8편이다!)을 보고 싶어진 것이다. 인터뷰를 하지 않기로 유명한 웨스 앤더슨이 유일하게 모든 걸 드러냈다는 책, 웨스 앤더슨을 가장 잘 아는 평론가로 유명한 매트 졸러 세이츠가 일종의 인터뷰어가 되어 이끌었다는 책, <웨스 앤더슨 컬렉션>(윌북)이다. 


먼저 책의 외관과 디자인적 요소들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누가 웨스 앤더슨 책 아니랄까봐 완벽하게 짜 맞춰진, 비현실적이기까지 한 '예쁨'을 선사한다. 책이 아니라 아트 상품이라고 생각되는데, 진정 '폼 난다'는 게 이런 게 아닐까 싶다. 내지 디자인도 장마다 철저하게 통제된 웨스 앤더슨 스타일의 '미(美)'를 선사한다. 누가 봐도 웨스 앤더슨 책이다. 


이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을 제외한 웨스 앤더슨의 일곱 작품을 시간 순서대로 논하는데, <바틀 로켓> <맥스군 사랑에 빠지다> <로얄 테넌바움> <스티브 지소와의 해저 생활> <다즐링 주식회사> <판타스틱 Mr. 폭스> <문라이즈 킹덤>이 그것이다. 이 중 첫 번째와 두 번째와 네 번째 작품은 우리나라에서 개봉조차 되지 않아, 팬이 아니라면 익히 들어보지 못했을 듯하다. 


솔직하게 말하면, 앤더슨과 세이츠는 절반 이상 알지 못할 내용으로 대화를 이어나간다. 앤더슨의 작품 세계와 스타일과 개인 이야기들은 그렇다 치더라도, 영화 역사, 감독, 음악가, 미술가, 작가는 물론 영화, 음악, 미술, 문학 등 방대한 예술 세계를 총망라한다. 그럼에도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건, 팬들에게는 앤더슨에 대해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어 좋을 것이고 그냥 책이 예뻐서 집어 들었던 사람들에게는 '뭔가 있어 보이는' 웨스 앤더슨 월드에 발을 들여놓는 계기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도 아닌, 앤더슨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그에 대해 잘못 알고 있거나 오해하고 있던 사실들을 수정하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다. 나 또한 그를 오해하고 있었는데, 다름 아닌 한 치의 오차 없이 웨스 앤더슨의 철저한 통제 하에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것. 영화를 본 누구나가 그렇게 생각할 수 있겠는데, 앤더슨은 책을 통해 그 오해 아닌 오해를 해명한다. 이 책을 읽어야 할 중요한 이유 중 하나겠다. 


웨스 앤더슨 曰 "이 사건이 이렇게 벌어지면 더 슬프겠군, 혹은, 여기에서는 한 번에 여러 정보를 얻을 수 있겠군, 이렇게 하면 관객한테 효과를 줄 수 있겠어, 지금이 몇 월인지 알리는 것뿐 아니라 10월은 파란색 커튼에 나오고 그래서 이런 분위기라는 걸 알릴 수 있고, 그래서 우리가 지금부터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인지 알리고, 그러면 이제 그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관객을 스토리에 끌어올 수 있겠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일종의 추상화 같은 겁니다. 일부러 관객을 밀어 넣는 일을 할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그렇지만 그렇게 하면 '어떤 사람들은 그걸 느끼겠지' 하고 직갑하는 거죠." (본문 118쪽)


매트 졸러 세이츠 曰 "웨스 앤더슨 영화들을 보면 사람들이 만든다는 걸 늘 느낄 수 있죠. 작은 카메라워크 하나까지. 한 인물에서 다른 인물로 카메라가 팬 할 때에도 로봇처럼 부드럽게 움직이지는 않아요. 사람의 머리가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이죠. 줌을 쓸 때에도 옛날 스타일로 기계를 돌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들죠. 정확히 계산된 게 아닙니다." (본문 259쪽)


앤더슨 월드의 정점


세이츠는 이 책에 소개된 7편의 영화 중 <맥스군 사랑에 빠지다>와 <문라이즈 킹덤>이 가장 좋다고 엄지를 치켜드는 것 같다.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해 앤더슨과 대화한다. 그렇지만, 정작 웨스 앤더슨 월드와 스타일을 가장 정확하게 알 수 있는 파트는 <판타스틱 Mr. 폭스>다. 영화 자체도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거니와,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대화를 나눈다. 즉, <판타스틱 Mr. 폭스> 파트만 읽어도 앤더슨에 대해 상당 부분 알 수 있다는 말이다. 그건 다른 말로 이 애니메이션이 앤더슨 월드의 한 정점이라는 뜻이다. 


<판타스틱 Mr. 폭스>는 웨스 앤더슨의 8개 작품 중 6번 째에 해당하는 최초의 애니메이션이다. 그가 구축해온 세계가 절정에 이르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영화의 명랑함, 장식적 디자인, 야한 유머, 세세한 것들로 가득한 구성, 경제적이고 실용적인 시나리오와 연출, 음악으로 힘을 얻는 표현, 당당한 피날레. 그야말로 앤더슨 감수성의 끝이다. 세이츠는 이 작품을 두고, '아이들을 포함한 모두가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용어로 감독의 형식과 주제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앤더슨 학파의 입문서다'라고 평한다.


<문라이즈 킹덤> 파트도 또 다른 핵심을 찌른다. 다른 무엇보다 '영화'에 천착하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의외인데, 앤더슨은 수많은 영화 감독들에게서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대부분 고전인데 오손 웰스, 사티야지트 레이, 알프레드 히치콕, 프랑수와 드뤼포, 장 뤽 고다르 등이다. 이 파트에서는 <문라이즈 킹덤>에, 나아가 앤더슨 월드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영화와 감독들을 깊이 있게 논한다. 상당히 깊이 있고 전문적이다. 


더불어 앤더슨 월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음악'도 심도 깊게 논해진다. 책 전체에서 유일하다시피 한 음악 논의인데, 웨스 앤더슨 영화 하면 카메라와 화면과 캐릭터가 가장 많이 언급되고 평가되는 부분일 테지만 사실 음악이야말로 그의 영화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이 책 <웨스 앤더슨 컬렉션>을 두고 나는 '모두가 이해하거나 즐길 순 없는 용어로 감독의 형식과 주제뿐만 아니라 그 이면까지 생각하게 만드는 앤더슨 월드의 모든 것'이라고 평하련다. 혹시,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이 빠져 있어서 섭섭하거나 아쉬움을 느낀다면 '웨스 앤더슨 컬렉션' 시리즈 1탄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윌북)을 찾아보면 될 것이다. 이 책으로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몸과 영혼을 모두 취할 수 있다. 


이제 고작 가장 최신의 두 편을 보았을 뿐이니, 곧 <판타스틱 Mr. 폭스>를 시작으로 앤더슨 월드를 여행해 보리. 고퀄리티를 자랑하는 8편 뿐이니 그리 어렵지는 않을 거라 예상한다. 함께, 세상에서 가장 예쁜 세계로 가보심이 어떠신지? 후회는 절대 없을 것이다. 대신 황홀한 여운만 가득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