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이책

<화씨 451> 작가가 그리는 미래, '책은 불태워야 한다' [지나간 책 다시 읽기] 2년 전 타계한 환상 문학의 거장 '레이 브래드버리'의 대표작 (황금가지). 이 소설에 대해 할 말이 참으로 많다. 그만큼 이 소설이 주는 메시지가 많고 강렬하다. 제목부터 그러한데, '화씨 451'은 종이가 불에 타는 온도라고 한다. 그렇다. 의 배경은 종이를 불에 태우는, 즉 '책'을 불에 태우는 직업인 '방화수'(?)가 존재하는 미래이다. 60 여 년 전에 쓰인 소설이니 만큼, 그 미래가 바로 지금이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작가가 예측한 그 미래로 정확히 달려가고 있는 지금이라고 해야 맞는 것도 같다. 책은 어떻게 사라졌는가? 주인공은 책을 태우는 직업인 방화수 가이 몬태그이다. 그는 즐겁게 그 일을 한다. 하지만 가슴 한 편에는 씁쓸함과 공허함이 자리 잡고 있다. 그러던 어.. 더보기
<장서의 괴로움> 종이책 시대가 저물고 있는 이 시대에 이런 책이? [서평] 장서의 즐거움을 처음 느낀 적은 초등학생 때였던 것 같다. 아버지께서 위인전기 한국편과 세계편을 사주셨는데, 동생과 대결을 벌이며 서로 좋아하는 위인의 전기를 각자 가져갔다. 그때까지는 책이 좋아서라기보다 위인이 좋아서였지만, 지나서 생각해보니 그 행동이 장서 활동의 시작이었다. 이후 중학교 3학년 여름방학 때 최초로 나의 의지 하에 이문열의 를 구입하게 되었다. 빌려볼 수도 있었을 텐데 굳이 사달라고 졸랐던 거였다. 그리고 고등학교 2학년 때는 방과 후에 학교 근처 책방에 가서 라는 책을 한 권씩 사봤던 기억이 난다. 언젠가부터 독서가에서 장서가로 변하고 있는 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 장서가가 된 후에도 변화는 계속되었다. 10 여 년 동안 꾸준히 책을 사모으다보니 예전에 산 책이 늙기 시작했.. 더보기
웹툰의 성공과 지상에서 악전고투 하는 만화 출판 시장의 불황과 잡지의 전체적 감소 추세로 인해, 만화 잡지 내지 신문에 연재해왔던 많은 만화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었습니다. 그런 가운데 온라인이 구원 투수가 되어준 것이죠. 만화가 가지는 연재물로서의 특성과 때마침 불어온 스마트폰 열풍이 만나, 언제 어디서나 보고 손쉽게 소통이 가능하게 된 것입니다. 물론 여기에는 웹툰의 질적인 측면도 크게 작용하고 있습니다. 즉, 그림체는 물론이거니와 스토리텔링과 콘텐츠로써 가지는 힘도 대중의 눈높이에 맞게 혹은 상회하는 수준에 도달했다는 것이죠. , 등으로 웹툰의 대중화를 선도했던 강풀 작가의 작품들을 위시해 가 보여준 신화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스토리텔링 능력, 가 보여주는 탁월한 연출력, , , 가 선보이는 일상적 고민의 흔적과 즐겁고 아기자기한 감수성 등.. 더보기
내맘대로 신작 수다-1310 마지막 주 [신작 영화] -다크 월드2013년 10월 개봉, 앨런 테일러 감독, 크리스 헴스워스 주연, 액션·모험·판타지 다른 영화를 고를 수 없었다. 한국 영화 두 편 , 가 같이 개봉했지만, 누가 보더라도 상대가 되지 않는다. 더구나 이 영화는 수익 분배 마찰로 인해, 서울 CGV에서는 볼 수가 없었다. 그럼에도 같이 개봉한 영화들을 압도적으로 이겼고, 나 도 제쳤다고 한다. 솔직히 1편 은 실망을 금치 못했었다. 이건 뭐 애들 장난도 아니고... 그런데 감독이 바뀐 2편은 스케일부터가 달랐다. , , 등의 굵찍한 미드의 연출을 맡았던 '앨런 테일러' 감독이라고 한다. 다른 건 제쳐두고, 만 봐도 그의 스타일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번 2편 는 느낌이 물씬 풍긴다고 한다. 전작에는 없던 대형 교전 장면이 보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