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접속 1990

우리가 1990년대를 그리워하는 이유 <접속 1990> [서평] 수많은 사건 사고와 더불어 IMF 때문에 최악의 시대 중 하나로 기억될 법했던 1990년대를 '추억의 시대'로 끄집어 낸 건 TV였다. 2012년 은 IMF가 터진 1997을 겨냥한 듯이, 그때는 오로지 IMF만으로 기억되는 건 아니라는 듯이, 그렇게 1990년대의 또 다른 한 면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이어서 2013년 가 방점을 찍고, 2015년 새해에 이 정점을 찍는다. 그리고는 그 전후로 수많은 1990년대 영화들이 재개봉을 하며 기대 이상의 흥행 몰이를 하기도 했다. 너무 많이 해서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로. 간략히 나열하자면, 한·미·일을 대표하는 1990년대 영화 , , . 어느 순간부터 1990년대는 팍팍한 현실에서 등을 돌려 돌아가고 싶은 시대가 되었다. 그런 와중에 (한겨레출.. 더보기
[내가 고른 책] '기다리는 집' 그리고 '접속 1990' [내가 고른 책] '기다리는 집' '접속 1990' 이번 주 내가 고른 책은에스티임의 '기다리는 집'(황선미 지음//이철원 그림)한겨레출판의 '접속 1990'(김형민 지음) 은 어른들을 위한 동화, 은 역사인문 에세이인 것 같네요. 은 '마당을 나온 암탉'으로 유명한 황선미 작가의 신작입니다. 부끄럽지만... 황선미 작가가 그림까지 그린 줄 알았는데, 작가셨군요. 대충 훑어보니 안도현의 같은 느낌이겠네요. 동화같은 느낌이되 조금은 생각할 여지가 있는, 어른들한테도 먹힐 만한 그런 콘텐츠요. 아무래도 집과 가족에 얽힌 스토리와 메시지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은 제목에서도 '토토가'와 '응답하라' 시리즈의 냄새가 물씬 풍기네요. 대략 느낌이 오는데도 불구하고 읽어보고 싶어지는 게 그때 그 시절이 아닌가 싶어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