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사람 냄새 나는 건강한 스포츠맨십의 NBA 전설 <토니 파커>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자타공인 세계 최고의 농구 리그, 미국 NBA(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에도 '왕조'가 존재한다. 농구의 농 자를 몰라도 그 이름과 명성을 알 '마이클 조던'을 앞세운 시카고 불스가 1990년대를 완전히 지배하며 왕조로 군림했고, 샤킬 오닐 그리고 코비 브라이언트를 앞세운 LA 레이커스가 2000년대의 처음과 마지막을 장식했으며, 시간을 거슬러 1980년대에는 래리 버드의 보스턴 셀틱스와 매직 존슨의 LA 레이커스가 사이좋게 왕조를 구축했었다. 그런가 하면, 2010년대 중후반에는 5년 연속 파이널 진출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있었다. 그리고, 왕조라고 하기엔 2% 부족하지만 왕조라고 하지 않기에는 업적이 너무나도 엄청난 팀이 있는데 서부 컨퍼.. 더보기
문학으로 인류에 공헌하다, 노벨문학상 수상자들 문학으로 인류에 공헌하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들 1. 1901년~1920년 수상 연도 수상자 이름 수상자 국가 1901년 르네 프랑수아 아르망 프뤼돔 프랑스 1902년 크리스티안 마티아스 테오도어 몸젠 독일 제국(독일) 1903년 비에른스티에르네 마르티니우스 비에른손 노르웨이 1904년 프레데리크 미스트랄/ 호세 에체가라이 이 에이사기레 프랑스/스페인 1905년 헨리크 시엔키에비치 폴란드 1906년 조수에 카르두치 이탈리아 1907년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영국 1908년 루돌프 크리스토프 오이켄 독일 제국(독일) 1909년 셀마 오틸리아나 로비사 라겔뢰프 스웨덴 1910년 파울 요한 루트비히 폰 하이제 독일 제국(독일) 1911년 모리스 폴리도르 마리 베르나르 마테를링크 벨기에 1912년 게르하르트 하.. 더보기
<북으로 가는 이주의 계절> 나아가야 할까, 돌아가야 할까 [서평] 세계는 여전히 남과 북, 동과 서가 분리되어 고질적인 불균형 속에 있다. 남반부보다 북반구가, 동양보다 서양이 전반적으로 더 높은 수준의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아프리카 흑인들의 경우는 더 심각하다 할 수 있다. 그들은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불균형의 한 가운데에 처럼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이 불균형의 상징은 '식민주의', '인종주의'라고 할 수 있는데, 많은 콘텐츠에서 이를 다루었다. 소설로 보자면, 윌리엄 셰익스피어는 를 통해서, 조셉 콘래드는 을 통해서 이를 다루었다. 학자들로 보자면, 에드워드 사이드는 으로, 프란츠 파농은 으로 이를 다루었다. 그리고 얼마전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번역 소개된 소설인 타예브 살리흐의 (아시아)가 이를 다룬 대표적 콘텐츠이다. 이 소설은 , 과 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