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존

21세기의 공간과 제2차 세계대전의 시간이 실존 차원에서 엇갈린다 <트랜짓> [신작 영화 리뷰] 나치독일이 프랑스 파리로 진군하자 마르세유로 탈출을 시도하는 게오르그, 그는 탈출 직전 지인의 제안으로 유명한 작가 바이델에게 아내가 보낸 편지와 멕시코 영사관으로부터 온 비자허가서를 전하고자 한다. 바이델이 머무는 호텔을 찾아갔지만, 그는 마지막 작품의 원고만 남긴 채 자살한 후였다. 게오르그는 한쪽 다리를 잃은 친구와 함께 몰래 기차를 타고 탈출한다. 마르세유에 도착한 그들, 하지만 친구는 이미 싸늘한 시체가 되어 있었고 게오르그만 홀로 마르세유에 발을 디딘다. 친구의 집으로 가 가족들에게 소식을 전하고는, 친구의 아들과 종종 시간을 보낸다. 그러며 멕시코 영사관으로 가서는 바이델의 원고를 전하는데, 영사가 게오르그를 바이델로 오인해 그에게 비자와 승선표까지 준다. 뿐만 아니라, .. 더보기
낯선 곳에서 찾은 소울메이트, 또 다른 나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오래된 리뷰] 소피아 코폴라, 한국 나이로 올해 50세가 된 미국 대표 여성 감독이다. 그녀는 아버지 덕분인지 태어나자마자 영화에 데뷔하는 영광을 얻었는데, 가 그 작품이다. 그렇다, 그녀의 아버지는 다름 아닌 헐리우드 역사상 최고의 감독으로 불리는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이다. 어쩔 수 없이 그녀는 '누구의 딸도 아닌' 소피아 코폴라 말고 '그 아버지에 그 딸' 소피아 코폴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다. 3부작에 모두 출연한 그녀, 3부에서는 최악의 연기를 펼쳐 영화 자체에 해악을 끼쳤다는 평까지 얻었다. 그녀의 연기 흑역사는 감독으로 전업할 때까지 이어졌다. 1999년 장편 연출 데뷔를 이룩한 그녀, 영화계에서 자신의 위치를 찾았다 싶었을 것이다. 이후 그녀의 필모는 누구의 딸도 아닌 '소피아 코.. 더보기
꿈을 찾아 떠날 때 내가 누군지 알게 된다, 영화 <대관람차> [리뷰] 오사카에 출장 온 선박회사 대리 우주(강두 분), 출장 마지막 날 낮에는 덴포산 관람차를 타고 저녁에는 일본 쪽 담당자 스즈키와 저녁을 먹는다. 스즈키와 헤어진 후 술에 취한 채로 핸드폰도 팽개치고는 선배인 과장 대정을 닮은 사람을 보고 무작정 쫓아간다. 우주는 선박 사고로 실종된 대정을 대신해 오사카에 출장을 왔었다. 자전거 탄 사람을 쫓는 건 역시 무리, 놓치고는 근처의 고즈넉한 바 '피어 34'를 찾아들어간다. 이곳은 '대정'이라는 곳이란다. 익숙한 이름이다. 맥주 한 잔을 걸치고 뻗어버린 우주는 다음 날 깨어난다. 한국으로 돌아갈 비행기 시간을 놓쳐버렸다. 주인장의 말 때문인지 평소 생각 때문인지 대정과의 진지한 대화 때문인지 그저 홧김인지, 우주는 회사를 그만둔다. 무작정 피어 34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