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선

망해 가는 청춘영화에서 맛본 신선함을 공유하고 싶다 <공수도> [신작 영화 리뷰] 작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되어 전 세계로 퍼진 '코로나19'로 산업 전반에서 큰 타격을 입었다. 극장에 관객이 모일 수 없는 상황이니 만큼, 영화산업도 예외일 수 없었다. 아니, 영화산업이야말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부분 중 하나라고 할 수 있겠다. 하여, 큰 영화들은 대부분 개봉을 연기했거나 넷플릭스 등 OTT 시장으로의 진입을 모색했고 작은 영화들은 개봉조차 할 수 없어 IPTV 등 2차 시장으로 직행했다. 영화 도 작디 작은 영화로 개봉조차 할 수 없어 IPTV로 직행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되어 해외판매로까지 이어지는 쾌거를 이뤄냈지만, 결국 지난 3월 초 올레TV로 안방극장에 선보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랬던 가 2차 시장에서의 큰 성공을 바탕으로 극장 공.. 더보기
조금 떨어지지만 발전 가능성이 농후하다 <여고생> [리뷰] 한국영화아카데미, 일명 'KAFA'는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 교육기관으로 2009년을 시작으로 매년 기획전을 연다. 장편영화제작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영화를 선보이는 자리로, 일종의 졸업 작품 전시회라고 할 수도 있겠다. 우린 은근히 이 기획전에 선보인 영화들을 많이 봐왔다. 작년에는 홍석재 감독이 SNS 마녀사냥을 소재로 한 를 선보였다. 한국 다양성 영화 흥행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런가 하면 안국진 감독이 를 선보였다. 이 영화는 한국 독립영화계에 큰 족적을 남기며, 흥행과 비평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주연배우 이정현은 이 영화로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타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2011년에는 윤성현 감독이 이라는 한국영화계에 길이남을 명작을 남기며 그해 신인감독상을 휩쓸었다. 2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