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학동네

한국 문학 표절 사태 6개월, 이제 어디로? 지난 6월이었죠? 한국을 뒤흔들었던 큰 사건이 있었습니다. 메르스 사태와 신경숙 표절 사태. 한국 전체로 보자면 메르스가 훨씬 깊고 넓게 알려졌지만, 신경숙 표절 사태가 출판계와 문학계에 끼친 영향에 비해서는 작게 느껴집니다. 신경숙 표절 사태가 메르스 사태 이슈의 유일한 대항마였으니까요. 적어도 문학계에서는 역대 최악의 위기로 다가왔습니다. 이는 곧 오랫동안 한국 문학계를 장악했던 문학권력에 대한 비판으로 이어졌습니다. 여기저기에서 자성의 목소리가 높아졌고 문학권력들은 어떻게든 책임을 져야 했죠. 먼저 '문학동네' 창간부터 20년을 함께한 편집위원 1기가 2015년 겨울호를 끝으로 전원 사퇴합니다. 편집위원 중 한 명인 서울대 서영채 교수가 겨울호 권두에 '작별인사'를 남겼죠. "권력이라는 말은 '권위.. 더보기
[내가 고른 책] '네메시스' 그리고 '아이디어가 자본을 이긴다' [내가 고른 책] '네메시스' '아이디어가 자본을 이긴다' 이번 주 내가 고른 책은문학동네의 (필립 로스 지음//정영목 옮김)한겨레출판의 (퀸터 팔틴 지음//김택환 옮김) '네메시스'는 소설이고, '아이디어가 자본을 이긴다'는 경제인 것 같아요. 는 현대 미국 소설의 거장이자 한국의 고은, 일본의 무라카미 하루키와 함께 매년 노벨문학상 후보에 단골로 오르는 필립 로스의 '마지막' 소설이라고 하네요. 한국 나이로 83세 밖에(?) 안 되는 나이에 절필이라니요ㅠ 문학은 나이와 상관이 없다고 하잖아요? 오히려 나이가 많으면 풍부한 경험으로 인해 더 좋고 깊이 있는 작품이 나올 텐데요. 개인적으로 필립 로스는 그리 즐겨 읽지는 않지만, 안타깝네요. 일전에 읽었던 는 정말 좋았었죠.(http://singenv.t.. 더보기
설날 연휴를 함께할 단 하나의 책 이번 설날 연휴는 5일이나 되죠? 아마 모르긴 몰라도 여러 계획을 세우고 계실 줄 압니다. 앞의 이틀을 월차 내고 총 9일의 여행을 떠날 계획도 있을 것이고요. (그렇다면 이미 떠나셨겠군요?)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푹 쉴 계획을 세우고 있는 분도 계실 것입니다. 물론 대부분은 부모님과 친지들을 만나 그동안 못했던 이야기 보따리를 풀겠지요. 어머님들은 허리를 필 새도 없이 일을 하실 것인데요. 부디 남자분들이 도와주시길! 저도 최대한 돕도록 하겠습니다! 설날 하면 TV나 영화를 빼놓을 수 없죠. 대표적인 여가 활동이기도 하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할 수 있는 활동이기도 해서 일 거예요. 그 와중에 남자 어른들은 고스톱을, 여자 어른들은 이야기를(종종 너무 힘드셔서 주무시기도 할 거예요ㅠ), 남자 아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