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재앙

미국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에 대하여 <멜트다운>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1979년 3월 28일 오전 4시,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미들타운의 스리마일섬 원자력 발전소 에서 일이 벌어진다. 2호기에서 경보가 계속 울렸는데, 제어실의 직원들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제대로 파악조차 하고 있지 못했다. 겨우 알아낸 경보 원인은 원전 밸브 장치 이상, 원자로에 냉각수가 제대로 공급되지 않았던 것이다. 냉각수 공급이 중단되며 증기발생기의 열 식히는 기능도 중단되고 터빈과 원자로가 함께 정지되어 버린다. 내부 압력이 높아졌고 압력 완화 밸브가 열리고 만다. 이때 운전원은 밸브를 잠가야 했지만 계기판을 잘못 파악하고 잠그지 않았다. 이후 원자로의 냉각수가 유출되며 원자로의 온도가 치솟아 노심이 녹기 시작했다. 이른바 '멜트다운', 다른 말로 '노심용융'이다. 최악의.. 더보기
인류에게 대재앙을 선사할 쓰레기... 그 해법은? [서평] 미국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 ‘코맥 매카시’의 소설 (문학동네)는 대재앙 이후의 지구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살아남은 아버지와 아들이 주인공이다. 그들은 언제 끝날지 모를 길을 카트를 끌고 걸으며, 생존을 위해 ‘쓰레기’를 수집한다. 그리고 그 쓰레기들로 입고 먹고 잔다. 지금이야 거지나 노숙자처럼 보이겠지만, 종말 후의 쓰레기는 생존을 위한 필수품이다. 묵시록적인 비전을 보여주며 성서에 비견될 작품으로 칭송받는 이 소설을. 과도한 소비 지상주의로 물든 세상이 무너진 뒤의 재활용 시대 세계 보고서로 해석하는 것도 흥미롭지 않을까 싶다. 감히 단언하건데, 쓰레기가 넘쳐나는 이 시대에 이미 세계의 종말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가까이 다가와 있을지 모르겠다. 사실 쓰레기 수집 또는 쓰레기 재활용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