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팀 버튼

아무도 모르는, 걸작 영화의 제작 비하인드 스토리! <우리가 사랑한 크리스마스 영화들>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크리스마스는 비록 기독교 즉, 서양의 전유물이라고 할 만하지만 전 세계에 꿈과 희망과 영감을 주는 매개체라고 해도 될 것이다. 그 누구도 이 사실을 부인할 순 없지 않을까 싶다. 그 이미지들이 누군가가 상업적으로 만들어 낸 인공물이라고 해도 말이다. 지나간 한 해를 마무리 하고 새로운 한 해를 준비하는 시기인 것도 큰 몫을 차지할 테다. 영화라는 매개체는, 크리스마스를 생각하고 떠올릴 때 매우 중요한 이미지를 형성한다. 지금 3~40대라면 , , , , , , 등의 1990~2000년대 영화들이 자연스레 생각날 것이다. 그때가 사회를 구성하는 많은 부분에서 전성기였기에, 크리스마스에 쏟을 여력이 다른 때보다 많고 다양하지 않았을까 싶다. '크리스마스 영화'에 관련해 넷플릭스에서.. 더보기
팀 버튼의 뒷걸음질에 제동을 걸다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리뷰] 천재 감독 '팀 버튼', 1982년에 데뷔해 어언 30년을 훌쩍 넘었지만 여전히 현역이고 인기 감독이다. 신이 내린 재능도 여전하다. 무엇보다 팀 버튼의 영화라는, 시리즈와 으로 전 세계에 알린 그만의 명확한 스타일도 여전히 그의 영화들에 도장처럼 새겨져 있다. 기괴한 판타지 동화, 전 지구상에서 그만이 제대로 구사할 수 있는 장르이다. 그렇지만 종종 오명을 쓰기도 한다. 그런 장르밖에 소화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의 필모를 들여다보면 대부분이 비슷한 장르, 기과한 판타지로 구성되어 있는 건 사실이다. 그와 8작품을 함께 한 페르소나 조니 뎁이 비슷한 류의 캐릭터로 인기를 유지하려다가 폭망의 길에 발을 걸친 것도 한 몫 할 것이다. 특히 그들은 2000년대 이후 5작품을 함께 했는데, 이는 팀 .. 더보기
[감독과 배우 콤비 3] 팀 버튼과 조니 뎁 '팀 버튼'하면 기괴하고 매력적이며 풍부한 상상력과 판타지가 넘치는 영화들이 생각납니다. 하지만 그가 '천재'라는 타이틀을 넘어서 '대가'라는 말을 듣는 이유는, 그 속에서도 인간을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이죠. 단지 표현하는 방법이 특이할 뿐입니다. 그리고 그 표현의 한 가운데에는 그만이 창조할 수 있는 '캐릭터'가 있습니다. 물론 평범하지 않은, 아니 엄청 특이한 캐릭터일 것입니다. '조니 뎁'은 팀 버튼이 원했던 특이한 캐릭터 그 자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의 표정과 행동이 딱 들어맞죠. 예를 들어보자면, 이들이 합작한 영화는 아니지만 시리즈를 보시면 대략 알 수 있습니다. 익살스럽고 장난끼 가득한 표정에, 요리조리 잘 피해다니면서 깐족거리는 잭 스패로우 선장 캐릭터 말입니다. 딱 그 캐릭터죠. 사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