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리 스릴러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감독의 화려한 컴백 <파워 오브 도그>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1925년 미국 북서부 몬태나주, 부모님께 목장을 물려받아 주인으로 부유한 생활을 하는 필과 조지 형제는 함께한 지가 25년이 되었다. '브롱코 헨리'한테 배운 대로 산에서 팔팔한 엘크를 잡아 간을 따선 석탄불에 구워 먹자는 형,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는 동생이다. 결국 그들은 직원들과 함께 닭튀김을 먹으러 간다. 그곳은 미망인 로즈가 아들 피터의 도움을 받아 운영하는 식당이자 여관이었다. 피터가 생화 대신 손으로 만든 꽃을 두고 필은 신랄하게 조롱한다. 반면, 조지는 모두 돌아간 뒤 울고 있는 로즈에게 다가가 위로한다. 오래지 않아 필과 로즈는 아무도 몰래 결혼해 버리는데, 필이 대노한다. 필과 조지의 목장으로 이사하는 로즈와 피터, 필의 대노는 곧 로즈 모자(母子)에게로 향.. 더보기
심리적 불안감이 짙게 깔린 해양 재난 스릴러 <딥워터> [신작 영화 리뷰] 올해 여름은 아직까진 괜찮은 것 같다. 종종 더웠지만 대체로 선선한 날씨가 이어졌다. 물론 장마철이 지나 8월의 한여름으로 접어들고 나서는 어떤 무시무시한 더위가 찾아올지 알 수 없다. 지금 선선한 만큼 다음에 무더울까 봐 겁이 난다. 여행을 떠나기도 힘든 시국이니 마음이 종잡을 수 없어지는 요즘이다. 이럴 때 필요한 게 대리만족일 텐데, 영상물이 그 역할을 해 주곤 한다. 대체로 한여름에 맞춰 블록버스터 액션 대작이 만들어지고 찾아온다. 우리는 그런 작품들을 찾지 않을 도리가 없다. 하지만,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진 2020년엔 찾기 힘들지 않을까 싶다. 속을 뻥 뚫어주며 대리만족을 시켜주는 블록버스터 액션 대작이 말이다. 대신 고만고만한 영화들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 북유럽 스웨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