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스턴 차 사건

매력적인 친구인 '차'를 더 즐기자 <차의 지구사> [서평] '차 한 잔 드릴까요?' 손님이 오면 제일 먼저 의향을 여쭙는다. 주인은 차를 준비하며 아울러 손님 맞을 준비를 하고, 손님은 주인이 차를 준비하는 동안 분위기를 파악하고 역시 준비를 한다. 그러고는 차를 한 모금씩 마시며 대화를 시작한다. 차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평소에 차는 자주 즐기느냐, 차의 풍미가 아주 좋다, 어디서 구입할 수 있겠느냐,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차를 추천해 달라, 등등. 우리나라가 차보다 커피를 즐기는 이유 이런 모습은 세계 어디서든 목격할 수 있다. 차는 그야말로 만국 공통의 언어라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은 차보다는 커피이다. (물 대용으로 먹는 보리차나 결명자차는 제외하고.) 나도 그러한데, 차보다 커피가 덜 부담스럽다. (.. 더보기
인권 선언 문서: 미국 독립선언 1755년에 시작되어 1763년에 막을 내린 '프랑스-인디언 전쟁'의 결과로, 프랑스와 스페인의 식민지 미국에 대한 영향력은 줄어든 반면 영국의 식민지 미국에 대한 지배는 전에 없이 강화됩니다. 이에 당연하게 식민지 미국의 불만이 쌓이고 반발이 일죠. 식민지 미국을 제일 크게 건드렸던 건 '세금'이었습니다. 또한 1773년에는 그 유명한 '보스턴 차 사건'도 발생하죠. 그런 도중, 1772년에 각자 발전을 추진했던 13개 식민지(뉴햄프셔,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 코네티컷, 뉴욕, 뉴저지, 펜실베니아, 델라웨어, 메릴랜드, 버지니아,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조지아)는 조지아주를 제외하고 교신위원회를 발족시킵니다. 그리고 이 위원회는 1774년 제1차 대륙회의로 발전되죠. 본격적으로 영국 본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