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서관

[내가 고른 책] '아름다운 삶, 아름다운 도서관' 그리고 '광화문역에는 좀비가 산다' [내가 고른 책] '아름다운 삶, 아름다운 도서관' '광화문역에는 좀비가 산다' 이번 주 내가 고른 책은 우리교육의 '아름다운 삶, 아름다운 도서관'(전국학교도서관담당교사 서울모임 지음)스틱의 '광화문역에는 좀비가 산다'(이봉호 지음) 은 인문 에세이, 는 사회인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는 제대로 된 도서관도 예쁘고 멋있는 도서관이 없나 보죠? 우리나라 도서관에 대한 책을 본 기억이 별로 없는 듯해요. 은 북유럽 여러 나라의 도서관에 대한 책인데요. 들춰보니 참 아름답기는 하더군요. 다만 나와는 너무 동떨어져서 오히려 이질감이 들었어요. 는 제가 알기론 유명한 디자인 회사에서 표지를 맡은 것 같은데...개인적으로 도무지 알 수 없는 표지가 나왔군요. 솔직히 읽기가 싫어졌어요.표지도 그렇고, 최소한 소설인지.. 더보기
<호밀밭의 파수꾼> 위선과 거짓의 가면을 벗기고픈 소년의 방황 [지나간 책 다시 읽기] 고등학교 2학년이 끝나고 3학년이 되기 전 애매모호한 시간을 보냈을 무렵, 학교 도서관을 배회했다. 인생에 있어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명저를 찾기 위해서였다. 아니, 꼭 그렇진 않았다. 그냥 원래 도서관을 좋아했고, 딱히 할 일도 없었다. 그렇게 한량같이 도서관을 휘젓고 있는데, 정말 우연하게 성장 소설 한 편을 발견했다. 제목은 . 무슨 이유였는지 지금으로선 도무지 알 수 없지만 그 자리에서 그 소설을 훔쳐왔다. 즉, 도서관 대출을 하지 않고 대출 코드 스티커를 떼어버린 채 그냥 가져와 버린 것이다. 이유없는 반항이었을까, 소설에 대한 알 수 없는 끌림때문이었을까. 홀든 콜필드처럼 모든 걸 증오하고 있어서 였을까. "그래. 난 학교를 증오해. 정말 증오하고 있어. 그것뿐이 아.. 더보기
책이 주는 소소한 행복을 도서관 나들이로 즐겨보세요 [서평] 얼마 전 꽉 찬 서가를 정리했다. 많지 않은 책이지만 책장이 너무 작았기에 조금 더 큰 것으로 바꾸었고, 자그만치 몇 십권의 책들을 재활용으로 처리하였다. 그래도 여전히 몇 십권의 책들이 있어야만 하는 자리에 있지 못하고 방 한 구석에서 뒹굴고 있다. 다시 더 큰 책장을 사기에는 방이 비좁고, 그렇다고 책을 더 이상 사지 않을 수는 없으니(필자에게 책을 읽는다는 것은 곧 책을 산다는 뜻이다)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도서관'이다. 다행스럽게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꽤 크고 책도 많고 시설도 잘 되어 있는 도서관이 있다. 어렸을 적부터 주로 공부하러 자주 다녔었는데, 어느 때부턴가 멀리하게 된 도서관이다. 얼마 전까지는 '센터'라고 불렸는데, 엄연히 '도서관'으로 명칭을 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