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화

베네딕토 16세와 프란치스코의 만남, 그리고 이야기들 <두 교황>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브라질 출신의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감독은 2000년대를 화려한 경력으로 수놓았다. 2002년 역대급의 범죄스릴러 을 선보인 이후 등으로 평단의 환호를 받았다. 특히 은 미국 아닌 브라질 범죄 이야기를 스토리, 스타일, 이미지의 완벽한 삼박자를 갖추어 그려내어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많은 이들에게 '인생작'으로 남아 있을 테다. 2010년대 들어선 연출 자체를 자주 하지 않았다. 특히 후반기에는 전무하다가 2020년대로 들어서기 직전 한 작품을 들고온다. 앞서 서술한 그의 세 작품 모두 유명 소설이 원작이었는데, 이 작품 은 실화를 바탕으로 하였다. 각본으로 유명한 앤서니 매카튼이 각본을 담당해 품격을 높였다. 2019년 등과 함께 넷플릭스 오리지널 회심의 한 방이기도 한 은, .. 더보기
<행복도 선택이다> 세상이 내 행복과 성공 위해 계획을 꾸민다고? [서평] 내 인생을 바꾸는 긍정의 심리학 11월 13일 전국적으로 60만 여 명의 수험생들이 수학능력시험을 치렀습니다. 누구는 웃고 누구는 울었을 테지만, 많은 수험생들이 자신의 부족함을 한탄했을 거라 생각하지 하는 옛생각이 떠오릅니다. 먼 길을 달려왔건만 앞으로 갈 길은 너무 멀리 있고, 다른 사람들은 잘 본 거 같은데 나만 못 본 거 같은 생각으로 피해의식에 사로잡혔던 그때가 생각납니다. 이제와서 생각해보니 그때가 행복했던 것 같습니다. 나이가 들어 세상을 알아갈수록 보이는 게 많아지고 그러다보면 불만이 많아지게 마련입니다. 해야될 것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죠. 그 많은 할 일들이 전부 수능만한 압박으로 다가오곤 합니다. 그럴수록 '행복'이라는 단어가 멀어지고 있는 것 같네요. 행복은 어디 있는 걸까요.. 더보기
아버지의 스크랩북을 통해 '나'의 역사를 들여다본다 [서평] 고경태 기자의 얼마 전 외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을 때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수많은 친척 분들을 만날 수 있었다. 작은외고숙 할아버지(어머니의 작은고모부)도 그 중 한 분이셨다. 대찬 성격에 확고한 삶의 신조를 가진 분이셨다. 정치적 견해 또한 확고하셨다. 당신이 보수적이라는 걸 인정했고 거기에 한 점 부끄러움이 없으셨다. 모든 걸 파괴한 전쟁을 전후해서 태어났고, 총체적 가난에서 벗어나기 위해 그분들 대부분이 자신도 모르게, 너무도 당연하게 보수적인 사람이 된 것이다. 그런데 의외로 다른 사람의 말을 들으려 하셨다. 보수라고 하면 꽉 막혀 있다는 나의 고정관념을 깨뜨린 사건(?)이었다. 나의 정치적 견해를 물으시며 요즘 젊은이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궁금해하셨다. 나는 버릇없다고 혼날지도 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