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끈기, 기도, 실전이 한데 모아 만든 기적의 이야기 <더 트랩트 13>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 24살의 코치가 유소년 축구교실을 맡아 훈련하고 있다. 상당수 아이들이 성인이 되기 전에 마약의 길로 빠지곤 하는 동네이기에, 보호하려는 차원이기도 했다. 때는 2018년 6월 23일, 코치는 훈련을 마친 후 12명의 소년과 함께 태국 대표 인기 관광지 중 하나인 '탐 루엉 동굴'에 가기로 한다. 막상 동굴에 들어가려니 경고 표시가 있었다. 7월부터 우기가 시작되어 침수 위험이 있으니 들어가지 말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때는 6월 23일, 평균적으로 우기가 시작되기 전이었다. 코치는 아이들을 이끌고 동굴 탐험에 나선다. 1시간 정도만 보고 나오면 될 일이라고 생각했다. 중간에 갈림길이 나오는데, 오른쪽으로 빠지면 너무 짧으니 왼쪽으로 빠지기로 한다. 끝까.. 더보기
약관 스무 살이 펩시한테 전투기를 받을 뻔한 사연 <펩시, 내 제트기 내놔!>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1995년 11월, 펩시는 콜라의 원조 코카콜라에게 밀려 만년 2인자의 자리에서 빠져 나올 수 없어 온갖 방법을 구상하고 있었다. 구상 끝에 나온 해답은 ‘광고’, 신디 크로포드를 비롯한 당대의 아이콘들을 대거 데려와 무지막지하게 광고를 해댔다. 일명 ’펩시 세대‘를 마련하려는 몸부림이었다. 그때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광고 한 편이 안방 TV를 직격한다. 펩시를 먹으면 포인트를 주는데, 75포인트에 티셔츠를 주고 175포인트에 선글라스를 주며 1450포인트에 재킷을 주겠다는 내용이었다. 그리고 대망의 전투기, 7백만 포인트를 모으면 배리어 전투기를 준다고도 명시되어 있었다. 예외조항 내지 면책조항도 없이 말이다. 펩시 측에서는 ‘누가 7백만 포인트를 가져오겠어?’ 하고 전투기.. 더보기
슈퍼스타에서 체포 그리고 탈출까지, 카를로스 곤의 살아 있는 신화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2019년 마지막 날, 레바논에서 뜬금없이 한편으론 믿기 힘들고 한편으론 자못 웃기기까지 한 상황이 연출된다. 르노, 닛산, 미쓰비시 3사의 전 회장 ‘카를로스 곤’이 일본에서 탈출해 레바논에 와 있다는 것이었다. 그는 직접 성명을 냈다. 유죄가 전제되고 차별이 만연하고 기본적 인권이 무시되는 일본의 불공정과 정치적 박해에서 빠져나왔다고 말이다. 워낙 유명한 일이라 알 만한 사람은 알 테지만, 그동안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주지했듯 그는 르노, 닛산, 미쓰비시라는 세계적인 자동차 대기업들의 수장을 동시에 맡고 있던 거물이 아니었던가. 전례 없는 일을 수행하면서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전 세계적으로 그의 이름을 알지 못하는 이가 없다시피 하지 않았는가. 그런데 어째서 .. 더보기
거룩한 종교의 믿음이 한 아이의 목숨을 휘두를 수 있는가? <더 원더>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1862년, 간호사 립 라이트는 잉글랜드를 떠나 아일랜드로 향한다. 마을 너머에 사는 오도널 가족의 딸 애나를 2주 동안 관찰하는 게 그녀에게 주어진 일이었다. 애나에겐 문제가 있었는데, 4개월 전부터 주님의 성수만 먹고 아무것도 먹지 않았다. 라이트는 수녀 한 명과 교대로 애나를 그저 지켜봐야만 했다. 애나를 찾아가 보니 굉장히 건강한 편이었는데, 하느님의 은총이 보살피는 그녀를 찾아오는 이들이 끊이지 않았다. 애나의 일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기 전에 그녀에게 음식을 먹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라이트, 하지만 그녀는 고용된 몸이기에 고용주의 요구에 따라야 한다. 라이트는 애나를 천천히 그리고 확실히 관찰하는 와중에, 그녀의 몸이 조금씩 변하는 걸 눈치챈다. 간호사이기에 정확히 아는.. 더보기
미궁 속으로 빠져 버린 '탄저균 테러 사건'의 전말 <탄저균의 습격>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2011년 9월 11일, 세계의 중심이자 미국의 중심 뉴욕 한복판 세계무역센터 쌍둥이 빌딩이 항공기 테러로 무너진다.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영화라고 해도 너무나 비현실적인 모습이 연출된 것인데, 절대적인 세계 최대강대국 미국의 시대가 저물었음을 시사했다. 그런데, 사상 초유의 사건이 벌어진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은 2011년 10월 4일 세상을 뒤흔들 만한 테러가 일어난다.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아메리칸 미디어 건물에서 근무하던 밥 스티븐스가 탄저균에 노출되어 사망하고 만 것이다. 미국에서 25년 만에 탄저병으로 사망한 첫 번째 사례라고 했다. 조사 결과 그는 며칠 전 사무실로 온 정체불명의 소포를 열어봤다고 한다. 하지만 당국은 테러 '사건'이 아니라 자연발생적으.. 더보기
세계 최대 스포츠 축제 '월드컵'의 어두운 이면 <FIFA 언커버드>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2015년 5월 27일, 세계 축구계를 넘어 스포츠계를 뒤흔들 만한 일이 벌어진다. 전 세계 축구를 관장하는 절대적 단체 FIFA(국제축구연맹)의 고위급 인사들이 부패 혐의를 받고 전격적으로 체포된 것이다. 미국 법무부가 FBI, 국세청과 공조해 수년간 공을 들여 왔기에 그 누구도 쉽게 벗어날 수 없을 터였다. 그들의 최종 목표는 단연 무소불위의 권력자 ‘제프 블라터’, 어떻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차기 월드컵(2018년) 개최지인 러시아와 차차기 월드컵(2022년) 개최지 카타르를 향한 의심의 눈초리 또한 거셌다. 미 법무부는 ‘국제 축구계는 새출발을 해야 한다’고 성명을 냈고, 전 세계 언론들은 2015년 우리가 익히 알던 FIFA는 무너져내렸다고 평했다. FIFA에.. 더보기
개인의 일탈인가, 마피아까지 연루된 거대 범죄인가 <플레그런트 파울 작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미국 프로스포츠 역사상 최악의 해는 언제일까? 2007년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미국 메이저리그 베이스볼 역사에서 '스테로이드 시대'라는 시기가 구분지어질 정도로 큰 파장을 불러온 '미첼 리포트'(2007년 12월 발표)로 수많은 레전설이 경기력 향상 약물 사용 의혹 또는 적발로 돌이킬 수 없는 과오를 남겼다. 이것만 해도 미국 프로스포츠 역사상 최악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 같은 해 또 다른 최악이 미국 프로스포츠를 강타했다. 같은 해 8월, NBA의 13년 차 유명 심판 '팀 도너기'가 도박 및 승부조작으로 체포된 후 법정에서 혐의를 시인했다. 7월에 이미 언론지상 1면에 도배가 되다시피 한 바 있다. 도박사에게 특별한 정보를 제공하고 자신이 주심을 맡은 경기에서 승부조작.. 더보기
들이닥친 재난,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사람들 <하이 워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우리나라에 외환위기가 눈앞으로 다가오고 있던 1997년 7월, 중부 유럽은 대홍수에 직격탄을 맞아 크나큰 손해를 입었다. 오데르 강과 모라바 강이 범람해 폴란드, 체코, 독일 등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으며 45억 달러(한화 6조 4천억 원)의 재산 피해(폴란드에서만 35억 달러)가 있었고 114명(폴란드 56명, 체코 58명)이 사망하고 말았다. 폴란드 역사상 최악의 홍수로 남아 있다. '1997년 대홍수' '밀레니엄 홍수' 등으로 명명된 이 최악의 홍수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로 만들어져 선보인다.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지만 등장인물 모두 100% 가상인물이기에 그에 따른 각각의 사연들 또한 허구이겠다. 극적인 요소를 자유롭게 펼쳐 보이기 위한 방편일 테니 무리 없.. 더보기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