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12

이토록 특별하고 독보적인 성장 드라마 <신의 손>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1970년생으로 어느덧 50 줄에 접어든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 그는 2000년대 이후 이탈리아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군들 중에서도 단연 두각을 나타내며 꾸준히 좋은 작품들을 내놓았다. 칸 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은 , 미국·영국 아카데미와 골든 글러브에서 외국어 영화상을 휩쓸어 버린 가 대표작이라 할 만한다. 영화를 내놓았다 하면 거의 어김없이 칸 영화제에서 부르니, '칸의 아들'이라고 해도 좋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베니스 영화제에서 처음으로 경쟁 부문에 그의 영화를 초청해선 상까지 줬다. 자그마치 은사자상-심사위원대상(그리고 신인배우상)을 말이다. 쉽게 말하면, 베니스 영화제 2등상(감독상과 더불어)을 수상한 것이다. 그가 이탈리아 나폴리 태생인 점으로 미뤄 봤을 때, 이탈.. 더보기
베니스 영화제가 점찍은 현실 밀착 디스토피아 <뉴 오더> [신작 영화 리뷰] 근미래의 멕시코, 고급 주택가의 어느 저택에서 마리안과 가족들 그리고 기라성 같은 지인들이 한데 모여 성대한 결혼 파티를 즐기고 있다. 하나같이 백인들 즉 메스티소로 보이는데, 곳곳에 원주민들로 보이는 하인도 있다. 와중에, 8년 전 하인 일을 그만뒀다는 이가 찾아와 꽤 큰돈을 구한다. 그의 아내이자 마리안 남매의 유모였던 이가 심장 판막 수술로 돈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아챈 마리안은 비록 결혼 파티 중이지만 차를 타고 집을 나서 유모에게로 향하는데, 가는 길이 쉽지 않다. 전국적인 규모의 격렬한 시위가 가로막고 또 시위를 진입하기 위해 출동한 군대가 가로막기 때문이다. 가까스로 유모를 만난 마리안, 하지만 곧 그녀에게만 친절해 보이는 군대에 붙잡혀 집이 아닌 수.. 더보기
'각본 없는 드라마' 1984년 한국시리즈의 최동원 <1984 최동원> [신작 영화 리뷰] 한국 프로야구가 돌아오는 2022년이면 40주년을 맞이한다. 각 부분의 '역대 최고'를 논하기에 충분한 시간이 쌓였다고도 할 수 있을 테다. 야구는 엄연히 기록의 스포츠이기도 하지만, 각본 없는 드라마로 가슴을 두방망이치기도 하며, 모두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간절한 염원으로 바꿔 놓기도 한다. 그런 면에서 한국 프로야구 역대 최고의 투수를 논해 보면 선동렬, 최동원, 박찬호, 류현진이 눈에 띈다. 이들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건 '최동원'일 것이다. 그는 비록 다른 레전드에 비해 선수생활을 오래하지 못했지만, 남긴 업적과 임팩트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몇몇 기록은 한국 프로야구가 앞으로 100년을 넘게 이어진다 해도 절대로 넘어서지 못할 게 거의 확실해 보인다. 그중 하나가 바로 .. 더보기
마피아가 만든 인기 팀, 파란만장 이야기 <죄와 벌 그리고 하키>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아이스하키 하면 NHL, 즉 미국과 캐나다에서 함께 시행해 1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National Hockey League'일 것이다. 우리나라에선 세계 최고 그룹 반열에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별 볼 일 없을 정도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지만, 북미에선 풋볼, 야구, 농구 리그와 함께 당당히 미국 4대 프로 스포츠 리그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북미 아이스하키 리그만의 독보적인 특징이 있는데, 다름 아닌 '패싸움'이다. 아이스하키 자체가 워낙 격렬한 운동이기도 한데, 온갖 장비로 중무장한 선수들이 싸우기라고 하면 정말 큰일 날 여지가 있는 바, 협회와 심판 차원의 용인과 관중의 열렬한 호응에 힘입어 일종의 안전 장치이자 유용한 볼거리로 패싸움을 시행.. 더보기
에베레스트 초등정의 비밀에서 '산을 왜 오르는가'까지 <신들의 봉우리>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에베레스트, 지구 7대륙 최고봉으로 높이는 8848미터에 달한다. 그 때문에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 산이기도 한데, 명성에 비해 등정하기가 그리 어렵지는 않아 많은 산악인들이 오르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일례로, 지난 2019년 네팔 산악인 님스 푸르자가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에서 찍은 '정체 현상' 사진이 전 세계적으로 크게 히트 친 적도 있다. 물론, 웬만한 일반인은 평생 꿈도 꿀 수 없는 산이다. 에베레스트는 익히 알려져 있듯 1953년에야 이르러 뉴질랜드 등반가 에드먼드 힐러리와 네팔 셰르파 텐징 노르가이가 최초로 정상에 등정했다. 아무런 논란거리가 없는 공식 기록이다. 그런데, 그보다 30여 년 전에 에베레스트 정상에 등정했을지도 모를 이들이 있다. 산악계 최대 논란이자 .. 더보기
님스 푸르자의 14좌 최단 기간 완등 여정을 따라서 <14좌 정복>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지난 1월 16일, K2에서 세계 등반사를 새로 쓴 대기록이 전해졌다. 사상 처음으로 겨울철 K2 등정에 성공한 것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니르말 님스 푸르자'를 포함한 네팔 산악인 10명 등반대였다. K2라 하면, 에베레스트 다음으로 높은 8611미터 높이의 산으로 8000미터 14좌 중 등정 성공률이 가장 낮고 사망률은 안나푸르나 다음으로 높기에 등반하기 가장 어려운 산이자 '야만의 산'으로 불린다. K2를 봄이나 여름철 아닌 겨울에 오르는 건 자살 행위나 다름없는데, 시속 200km에 육박하는 악명 높은 칼바람과 영하 60도까지 내려가는 가혹한 추위 그리고 말로 설명하기 힘든 만큼 쏟아지는 눈 때문이다. 하여, 최초 등정 시도 후 52년만에 성공했다고 한다. 당당히 세계.. 더보기
전설의 자동차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의 모든 것 <디자인 너머> [신작 도서 리뷰] 언젠가부터 도로 위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차종이 쏘나타에서 K5로 바뀌었다. 대략 10년 정도 된 것 같은데, K5가 2010년 초중반에 출시되었으니 얼추 맞는 것이다. 자타공인 무색·무취의 양산형 자동차만 고집해 왔던 또는 어쩔 수 없이 그럴 수밖에 없어 왔던 기아에서 어떻게 이리도 빼어난 외관의 차를 만들 수 있었을까, 궁금해하지 않을 수 없었다. 지금도 자동차에 대해 잘 모르고 큰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더더욱 알지 못했던 10여 년 전에도, K5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는 건네 들은 기억이 있다. 독일에서 아우디 디자인을 도맡았던 세계적인 디자이너를 영입했다는 얘기였는데, 그야말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을 선도하는 '유럽 자동차 DNA'가 한국에 상륙했다고 봐도 무방했던 것이다... 더보기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감독의 화려한 컴백 <파워 오브 도그>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1925년 미국 북서부 몬태나주, 부모님께 목장을 물려받아 주인으로 부유한 생활을 하는 필과 조지 형제는 함께한 지가 25년이 되었다. '브롱코 헨리'한테 배운 대로 산에서 팔팔한 엘크를 잡아 간을 따선 석탄불에 구워 먹자는 형,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는 동생이다. 결국 그들은 직원들과 함께 닭튀김을 먹으러 간다. 그곳은 미망인 로즈가 아들 피터의 도움을 받아 운영하는 식당이자 여관이었다. 피터가 생화 대신 손으로 만든 꽃을 두고 필은 신랄하게 조롱한다. 반면, 조지는 모두 돌아간 뒤 울고 있는 로즈에게 다가가 위로한다. 오래지 않아 필과 로즈는 아무도 몰래 결혼해 버리는데, 필이 대노한다. 필과 조지의 목장으로 이사하는 로즈와 피터, 필의 대노는 곧 로즈 모자(母子)에게로 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