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청률 때문에 살인이... 기기묘묘한 사건의 진상 <시청률 살인>

728x90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시청률 살인>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 <시청률 살인> 포스터. ⓒ넷플릭스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 주의 주도 마나우스 시, 아마존 강 열대우림 한가운데에 위치해 있다. 아마존 지역에서 가장 큰 대도시이자, 누구나 다 아닌 마약 밀매 루트이기도 하다. 마나우스에는 뉴스 고발 프로그램 '카날 리브르'가 있었는데, 1996년부터 전직 경찰 왈라시 소자가 사회를 맡으면서 일약 브라질 전역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 중 하나가 되었다. 


몇 년 전 마약으로 가족을 잃어본 경험이 있는 소자의 진두지휘로, 누구보다 빨리 범죄현장으로 출동해 경찰조차도 입수하기 힘든 정보를 얻어냈고 어떤 프로그램보다 날것의 잔인한 장면을 보여주었다. 소자의 카리스마와 입담은 오직 마약 범죄 소탕을 향했고, 한편 피해자들에게는 한없는 도움의 손길을 뻗었다. 그의 인기가 하늘 높이 치솟는 건 당연한 수순이었다. 소자는 1998년 정치권에 입문한다. 


그는 시의회에서 시작해 주의회에서도 활동하며 3선 의원이 되었다. 보안부 장관이 되어 합법적 권력까지 취득해 완전한 마약 범죄 소탕을 꿈꾼 왈라시 소자, 하지만 2008년 전직 경찰 마약상 모아시르 조르지(일명, '모아')가 체포되어 폭로하면서 송두리째 무너질 위기에 처한다. 모아는 마약 범죄 소탕에 앞장섰던 왈라시 소자가 다름 아닌 마약 조직 보스라고 주장한 것이다. 마나우스는 발칵 뒤집힌다. 


특이하고도 특별한 다큐멘터리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시리즈 <시청률 살인>은 10년이 지난 왈라시 소자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고자 한다. 이미 죽고 없는 왈라시 소자의 살아생전 인터뷰와 연설을 비롯해, 그를 지지한 이들과 그를 적대시한 이들 모두를 소환했다. 영웅이자 악마, 악마이자 영웅으로 불리게 된 왈라시 소자의 진짜 모습이 영원히 완벽하게 가려지지 않을 거라는 점을 다큐멘터리 자체에 접목시킨 특이하고도 특별한 시도이다. 


일반적인 다큐멘터리라고 하면, 어느 정도 진상이 규명되어 한쪽으로 조금이라도 쏠린 시선으로 지나간 사건을 다시 바라보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 작품은 완벽하게 지지와 적대로 갈라진 당사자들 모두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강수를 두며 깊이와 재미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 사건 10년이 지났지만 지지자들은 여전히 지지하고 적대자들은 여전히 적대한다. 


하여, 이 작품에 결론이란 없다. 굳이 결론 같은 결론을 말하자면, 왈라시 소자는 명명백백한 정치적 박해라는 강력하고도 나름의 신빙성 있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법에 따라 유죄 판결을 받았고 얼마 안 가 지병으로 사망하고 말았다는 것이다. 진상은 밝혀지지 않았고, 소자 못지않게 중요인이었던 모아는 몇 번이나 위증을 반복하던 와중에 소자가 마약 조직 보스가 아니라는 말을 마지막으로 감옥에서 암살당하고 말았다. 


웬만한 영화 저리 가라 할 정도의 서스펜스


법에 따라 왈라시 소자가 유죄 판결을 받았으면 깔끔하게 끝난 게 아닌가 생각하기 쉽지만, 다큐멘터리를 보고 있노라면 그야말로 시시각각 변하는 나를 느끼게 된다. 부인하기 힘든 새로운 증거와 증인이 계속 나오고는 역시 충분히 납득이 가는 반박 증거와 증인이 계속 나오니, 누구의 말을 믿어야 할지 모르게 되는 것이다. 흥미 요소라고 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요소라고 할 수 있겠다. 


왈라시 소자 측이든, 경찰과 검찰 측이든 누군가는 말도 안 되게 치밀하고 거대하고 오래가는 계획을 세워서 실행한 게 분명하다. 물론, 반대편에서도 그에 못지 않은 계획을 세우고 실행했을 것이다. 누군가는 진실을, 누군가는 거짓을 말하고 있다는 게 문제이고 말이다. 그렇지 않고서는 이렇게 팽팽하게 평행선을 유지할 수 없다. 그 모습을 제3자 입장에서 다큐멘터리로 보고 있자니, 왠만한 영화 저리 가라 할 정도의 서스펜스를 느낄 수 있다. 역대 모든 영상물 중에서도 손꼽힌다고 감히 말한다. 


제목을 들여다보자. '시청률 살인', 무슨 말인고 하니 왈라시 소자가 마약 조직 보스로 있으면서 자신의 세력과 정보를 충분히 이용해 마약 범죄 고발 프로그램 카날 리브르의 시의적절하고 빠르고 잔인한 특장점을 최대한 살려 시청률을 높이려 했다는 것이다. 궁극적으로는 본인을 향한 인기와 얻고자 하는 권력을 최상위로 끌고가려는 수작이라는 것이다. 과연 그럴까?


왈라시 소자 측에서는, 당연히 말도 안 되는 정치적 박해이자 수작이라고 주장한다. 소자는 마약으로 가족을 잃었거니와, 만약 마약 조직 보스라면 왜 그렇게 풍족하지 못한 생활을 영위하며, 궁극적으로 왜 마약 조직을 소탕하는 데 크게 일조하는 마약 고발 프로그램을 오랫동안 운용해 왔겠는가. 무엇보다, 경찰과 검찰 측에서 내세운 증거와 증인이 왈라시 소자를 가리키지만 정작 왈라시 소자 본인과 맞닿아 있는 바는 없다. 


왈라시 소자를 둘러싼 기기묘묘한 사건의 진상


합리적으로 유추해 볼 수 있는 건, '진짜' 마약 조직 보스와 유착되어 있는 브라질 핵심 기득 권력층의 정치적 박해이겠다. 그들로서는, 권력을 유지하는 데 왈라시 소자는 방해만 될 뿐이다. 모든 시선이 마약 범죄에 쏠려 있을 때 기득권층은 권력을 유지하기가 용이하다. 더 나아가서는, 기득권층이 마약 범죄와 맞닿아 있지 않다고 단언할 수 없는 것이 불법이지만 아주 큰 돈을 아무도 모르게 축적할 수 있는 방법이지 않은가. 


여기서 절대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게 있다. 범죄나 정치 면에서의 브라질이라는 나라의 취약성과 모든 시선이 사실상 범죄 밖으로 향하는 와중에 진짜 범죄가 계속 벌어지고 있을 거라는 점 말이다. 나라가 얼마나 취약하면 이런 크나큰 사건이 정확히 50대50으로 팽팽하게 맞설 수 있는 것일까. 물론 큰 논란이 일 순 있겠지만, 이와 같은 사건은 일찍이 본 적이 없다. 우리나라라고 다를 바 있냐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어떤 사건의 진상이 그르게 알려졌어도 진짜 진상을 모르는 사람이 없으며 결국 밝혀지지 않는가 말이다. 


가장 큰 문제는, 범죄 창궐이다. 왈라시 소자의 카날 리브리 덕분에 마약 범죄가 많이 소탕되었는데 소자를 둘러싸고 사건이 터지는 바람에, 다시금 범죄가 창궐하기 시작했다는 식의 시선이 아니다. 정치, 치안, 언론, 대중의 시선이 모조리 소자를 둘러싼 사건에 계속 치우쳐 있기 때문에, 범죄가 다시금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는 식의 시선인 것이다. 무엇을 보고 듣고 생각하든, 이면도 꼭 들여다봐야 한다.


하여, 왈라시 소자를 둘러싼 기기묘묘한 사건의 시시비비는 사실 모든 이가 생각했던 것만큼 중요한 게 아닐지 모른다. 아니, 중요해서는 안 될 사건이었다. 왈라시 소자가 억울하게 당한 게 사실이라면, 그래서 그가 진짜 영웅이었다면, 가장 걱정한 게 다름 아닌 이 점이 아니었을까 싶다. 어떤 식으로든 보다 빨리 결론이 나서 다시금 일상을 영위했으면 어땠을까 아쉬움이 남는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