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는 일찍이 세계 3대 스포츠 축제 중 두 개에 해당하는 ‘올림픽’과 ‘월드컵’에 열과 성을 다해왔다. 그 결과 ‘올림픽’의 경우에는 1988년 제24회 서울대회를 개최하였고, ‘월드컵’의 경우에는 2002년 제17회 한국・일본대회를 공동 개최하게 되었다.


‘올림픽’은 1932년 첫 출전과 1936년 첫 메달을 시작으로, 1984년 제23회 로스앤젤레스대회 때의 10위 쾌거를 이룩해 이후 꾸준히 10위권 내에서 자리매김 했다. 스포츠 선진국으로 발돋움한 것이다.


그에 반해 ‘월드컵’은 1954년에 처음으로 참가해서 이후 1986년 제13회 멕시코대회부터 2010년 19회 남아프리카공화국대회까지 7회 연속 본선진출에 성공하였다. 2002년 17회 한국・일본대회에서는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룩하였다.


그렇다면 나머지 한 개의 스포츠 축제는 어떤 대회가 속할까? 통상적으로 ‘포뮬러1 월드 챔피언십’(이하 ‘F1’) 또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뽑는다. 그 기준은 무엇일까? 기본적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고 있느냐는 것일 테고, 또한 얼마나 많은 돈이 오갈까 하는 것일 테다. 물론 이 둘 중에 우선은 많은 사람의 관심이다. 그래야지만 그만큼 많은 돈이 오갈 수 있을 테니 말이다.


자, 먼저 세계 스포츠 축제의 양대 산맥이자 터줏대감인 ‘올림픽’과 ‘월드컵’에 대해 살펴보도록 한다. 이후에 ‘F1’과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살펴보며 나름 비교분석해, 어느 대회를 껴줄지 결정(?)하도록 한다.


월드컵


왼쪽: FIFA 월드컵 트로피, 오른쪽: 제1회 FIFA 월드컵 우루과이 대회 포스터

월드컵(World Cup)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올림픽 중간 연도를 택해 4년마다 한 번씩 개최하는 세계선수권대회로, 단일종목으로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스포츠 행사이자 제일 먼저 탄생한 세계선수권대회이다.(단일종목으로서 세계 3대 스포츠 행사는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이다.) 1930년 우루과이에서 제1회 대회가 개최되어,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대회까지 19회에 이르렀다.


월드컵에 경우 올림픽과는 다르게 참가자 수가 그 위상을 말해주지는 않는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대회에는 199개국의 대표팀이 예선전에 참가했다. 본선에는 32개국만이 진출할 수 있다. 다만 월드컵을 개최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에 속해있는 나라는 205개로 올림픽보다 많다.


또한 단일 대회의 전 세계 누적 TV 시청자수만 600억 명(2002년 한일대회 기준)을 넘어섰다고 추산하고 있다. 이어서 올림픽 때 오고가는 돈의 수치는 얼마나 될까? 월드컵의 경우 전 세계에 판매하는 중계권료의 가격이 27억 달러에 이른다고 추정된다. 원화로 3조4000억원이다. 올림픽보다 훨씬 많은 시청자를 불러들이고 있지만, 중계권료는 훨씬 못 미친다. 하지만 단일대회라는 점을 생각하면 엄청나다는 걸 알 수 있을 것이다.


월드컵의 스폰서프로그램은 올림픽과 비슷하게 운영된다. 먼저 FIFA를 공식으로 후원하는 Official FIFA Partner. 이들 업체는 대회기간 동안 경기장 내에 펜스 광고를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대회로고와 마크를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게 된다. 월드컵 기간 뿐 아니라 FIFA에 관련된 모든 대회와 행사에서 가능하다는 얘기다.


FIFA World Cup Sponsor는 단일 월드컵 대회만을 후원할 수 있고, National Supporter는 단일 지역 내에서만 권리를 취득할 수 있다. 참고로 FIFA Partner의 권리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8년간 3억 달러 이상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알려져 있다.


FIFA 월드컵 우승 국가 표시 ⓒ위키피디아


그 어느 스포츠 대회보다도 오래되고 또한 많은 인기를 누린 두 스포츠 축제 ‘올림픽’, ‘월드컵’은 명실상부한 세계 3대 스포츠 축제 중 두 개다. 이에 의문을 가질 수도 가질 필요도 없다. 문제는 남은 한 자리인데, 과연 ‘F1’과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중 어느 대회가 이 자리를 차지할 것인지? ‘F1’의 전성기인 1970~80년대에는 그 자리에 단연 ‘F1’이 들어 앉아겠지만, 또한 여전히 ‘세계육상선수권대회’보다 훨씬 많은 돈이 오가는 대회이기도 하지만 말이다. 하지만 ‘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대세로 떠오르고 있단 말이다.


다음 시간에 이 두 대회의 혈투(?)가 시작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



[사람들을 지배하게 된 축구]


ⓒ연합뉴스

초등학생, 중학생 때까지 참으로 축구를 좋아하고 즐겼다. 매일같이 축구를 하며, 어떻게하면 더 잘할 수 있을 연구하곤 했다. 국가대표 경기가 있는 날이면, 온가족이 둘러앉아 응원했다. 축구를 못하게 되면 울었을 정도이니, 짐작이 가시리라. 그렇게 어린 시절을 축구와 함께 했다. 


고등학생이 되고, 대학생이 되고, 군대를 가도 축구는 계속 했다. 다만 예전같이 재미있지가 않았다. 어릴 때의 '재미'를 위한 축구가 점차 퇴색되어 갔기 때문이리라. 머리가 커지다보니, 축구를 함에 있어 어떤 위계 질서가 생기기 시작한 것이다. 무슨 말인고 하니, 축구를 잘 하는 사람과 못 하는 사람과의 명백한 차이에서 오는 상대적 우월감 내지 박탈감이었다. 즉,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이는 축구를 마지막으로 하게 된 군대에서까지 계속된다. 


이후 나의 축구를 향한 관심은 다르게 표출된다. play(경기)에서 watch(TV)가 되고 다시 play(게임)가 되고 지금은 그냥 watch(방관)이 되었다. 직접 경기에 출전해 열심히 그리고 재밌게 축구를 하다가, 보는 것에 익숙해졌고 직접하는 건 멀리하게 되었다. 그러다가 보는 것마져 지쳐서, 축구 게임에 빠져들었다. 그러다 보니 이것 저것 아는 것은 많아졌지만, 몸은 굳어져갔다. 그리고 지금은 그냥 어디 가서 축구 좀 아는 사람 정도의 지식만을 가진 채 방관자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이건 나의 이야기일 뿐이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축구에 대한 관심은 가히 어마어마하다. 단적인 예로, 4년에 한 번 돌아오는 월드컵을 할 때마다 전 세계 누적 시청수가 몇 백억을 넘어선지 오래이다. 그뿐이랴? 유럽선수권대회와 유럽 4대 리그 경기들도 이와 버금가는 인기를 구사한다. 당연히 그곳에서 오가는 돈은 천문학적이다. 축구는 더이상 '사람들에 의해서' 굴러가지 않는다. 이제는 '사람들을' 지배하게 된 것이다. 


ⓒ연합뉴스

자, 그렇다면 어떻게 '축구'가 사람들을 지배하게 된 지경에 이르렀는가? (나름 추측, 연구, 조사를 해보았다. 이 가운데 추측이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을 미리 말해둔다. 자세하고 학문적인 해석을 원하신다면 따로 책을 구입해서 보는 게 좋은 듯.) 


축구의 종주국은 영국이다. 영국은 또한 산업혁명의 발상지이기도 하다. 뭔가 짚이는 게 있는가? 그렇다. 산업혁명이 시작된 시기와 축구가 시작된 시기는 엇비슷하다. 본래 옛날부터 공을 가지고 하는 놀이나 경기가 있어왔지만, 거기에 정형화된 규칙이 적용되진 않았었다. 


그러다가 산업혁명이 시작되고 노동자들이 도시로 몰리게 된다. 노동자들은 쉬는 시간에 하릴 없이 노닐다가 공을 발견한다. 그렇게 공놀이를 하게 된다. 이를 본 관리자는 자신이 나서서 규칙을 만들기도 하고, 심판을 보기도 한다. 분별없이 쉬는 시간을 허비하는 노동자들을 못마땅하게 생각했던 것일까? 여하튼, 걔 중에는 축구를 잘하는 사람들이 있었을 테고 잘하진 못해도 즐기는 사람들도 있었을 테다. 그들은 동호회를 만들기에 이른다. 그리고는 클럽이 생기기 시작한다. 초창기에 이들은 노동자 생활과 축구 선수 생활을 병행했을 것이다. 이런 움직임은 영국 전역의 산업혁명 중심지들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다. 지금의 맨체스터, 리버풀 등은 산업혁명 당시의 중심지였다. 


산업혁명의 열기는 전 세계를 덮기 시작하고, 자연스레 축구의 열기도 전 세계적으로 퍼져 나간다. 점차 대중적인 스포츠가 되어가자, 돈이 몰리고 전업 축구 선수가 출현하고 스타가 탄생한다. 동호회 모임 대회는 도시 대항전이 되고 전국 대회가 되고 급기야는 전 세계 선수권 대회가 된다. 사람들은 엄청나게 큰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22명의 몸좋은 선수들의 경기에 열광한다. 그 크기에 압도되고, 그들의 역동적인 움직임에 감동한다. 그리고 압도되고 감동하는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뿜어내는 열기에 덩달아 신난다. 비로소 축구는 축제의 반열에 오른다. 그리고 축구의 본질은 사라진다. 


축구는 사람들 손에서 시작했지만, 곧 그 손을 떠나 세상을 횡행한다. 소설가가 캐릭터를 만들었지만 사실 그 캐릭터는 이미 소설가의 손을 떠난 것과 마찬가지로, 출판사에서 책을 만들었지만 대중에게 내놓는 순간 더 이상 컨트롤할 수 없는 것이 되어 버리는 것처럼. 축구는 그렇게 사람들 손에서 떠나간다. 그리고 다시 돌아왔다. 사람들을 지배하기 위해서. 이제 축구는 사람들을 지배하게 되었다. 돈으로 지배하고, 축구에 얽힌 무수한 이야기들로 지배하고, 결국은 축구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게 만든다. 정신적 지배. 


사실 축구는 대다수 사람들에게 아무런 이득을 주지 못한다. 그럼에도 이 세상 어느 누구라도 축구를 피해갈 수 없다. 관련된 업종에서 일하는 사람이야 물질적 이득을 주겠고, 열광하는 사람들에게는 정신적 이득을 준다. 그리고 이들의 수는 점점 많아진다. 그렇게 되면 어떻게 되느냐고? 나머지 다른 사람들의 수는 점점 줄어들고, 그들은 고립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축구에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게 되는 것이다. 


*90% 이상 추측에 의한 해석이니, 재미로만 봐주세요. 

올바른 해석을 알고 계신 분께서는, 가차없는 해체와 비판, 비난, 비평을 해주세요. 


언젠가는 '우리는 왜 축구에 열광하는가?'를 올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




우리나라는 일찍이 세계 3대 스포츠 축제 중 두 개에 해당하는 ‘올림픽’과 ‘월드컵’에 열과 성을 다해왔다. 그 결과 ‘올림픽’의 경우에는 1988년 제24회 서울대회를 개최하였고, ‘월드컵’의 경우에는 2002년 제17회 한국・일본대회를 공동 개최하게 되었다.


‘올림픽’은 1932년 첫 출전과 1936년 첫 메달을 시작으로, 1984년 제23회 로스앤젤레스대회 때의 10위 쾌거를 이룩해 이후 꾸준히 10위권 내에서 자리매김 했다. 스포츠 선진국으로 발돋움한 것이다.

그에 반해 ‘월드컵’은 1954년에 처음으로 참가해서 이후 1986년 제13회 멕시코대회부터 2010년 19회 남아프리카공화국대회까지 7회 연속 본선진출에 성공하였다. 2002년 17회 한국・일본대회에서는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룩하였다.


그렇다면 나머지 한 개의 스포츠 축제는 어떤 대회가 속할까? 통상적으로 ‘포뮬러1 월드 챔피언십’(이하 ‘F1’) 또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뽑는다. 그 기준은 무엇일까? 기본적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고 있느냐는 것일 테고, 또한 얼마나 많은 돈이 오갈까 하는 것일 테다. 물론 이 둘 중에 우선은 많은 사람의 관심이다. 그래야지만 그만큼 많은 돈이 오갈 수 있을 테니 말이다.


자, 먼저 세계 스포츠 축제의 양대 산맥이자 터줏대감인 ‘올림픽’과 ‘월드컵’에 대해 살펴보도록 한다. 이후에 ‘F1’과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살펴보며 나름 비교분석해, 어느 대회를 껴줄지 결정(?)하도록 한다.


올림픽


왼쪽 위: 1896년 제1회 아테네 올림픽 대회 포스터. 오른쪽 위: 1896년 제1회 아테네 올림픽 기념 우표. 아래: 1896년 제1회 아테네 올림픽 당시 최초의 IOC 모습 ⓒWikipedia


먼저 올림픽이다. 올림픽(Olympic Games)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선정한 도시에서 4년마다 개최되는 국제 스포츠경기 대회로, 고대 그리스 제전경기(祭典競技)의 하나인 올림피아제(Olympia祭)에서 기원되었다고 한다. 1896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제1회 대회가 개최되어 2012년 런던 올림픽까지 30회에 이르렀다. 1924년부터는 동계 올림픽이 개최되기 시작해서 2010년 벤쿠버 동계 올림픽까지 21회에 이르렀다.


올림픽의 위상은 참가국에서부터 드러난다. 2008년 베이징에 이어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도 204개국에서 11000여명에 이르는 인원이 참가했다. 한편 동계 올림픽에 경우, 2010년 벤쿠버 대회에 82개국에서 2600여명의 인원이 참가했다. 이들은 엄연히 다른 종목에 출전하기 때문에, 나라는 204개국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더라도 인원은 13600여명에 이르는 것이다. 이밖에 장애인 올림픽으로 불리는 패럴림픽과 2010년에 처음으로 개최된 청소년 올림픽(14~18세에 한정)이 있다. 이들을 모두 합한다면 약 20000여명에 이른다.


또한 단일 대회의 전 세계 누적 TV 시청자수만 230억 명(2000년 시드니 대회 기준)을 넘어섰다고 추산하고 있다. 이어서 올림픽 때 오고가는 돈의 수치는 얼마나 될까? 올림픽의 경우 전 세계에 판매하는 중계권료의 가격이 38억 달러에 이른다고 추정된다. 원화로 4조 1800억 원이다. 참고로 이 중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의 60%에 이른다고 한다.


올림픽의 스폰서 프로그램은 Top Olympic Partner programme(이하 ‘TOP’)과 Domestic Sponsor 등의 형태를 띤다. 먼저 TOP은 IOC에서 관리하고 있는 최고의 스폰서십 프로그램으로, 9개의 세계적 기업들이 4년 동안 동계와 하계 올림픽을 통해 전 세계로 홍보 및 마케팅을 할 수 있는 권리를 IOC로부터 구매하는 걸 말한다. 즉, 올림픽이 열리지 않는 기간에도 관련된 홍보와 마케팅을 할 수 있는 것이다. 4년간 대략 8억 달러 내외로 알려져 있다.


Domestic Sponsor는 개최국, 혹은 개최도시에서 조직된 올림픽 준비위원회에서 관리하는 스폰서십 프로그램으로, 단일대회 후원 혹은 대회가 열리는 지역 내에서만 스폰서의 권리를 가질 수 있다. 제품이나 속해있는 산업의 특성을 고려해 National Sponsor, Official Supporter, Official Supplier의 3개 부문 중 하나를 지원할 수 있다.


국내 기업 중에서 ‘삼성전자’는 독보적인 올림픽 스폰서로서, 1988년 제24회 서울 올림픽에서 Domestic Sponsor 활동을 시작하였다. 이후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과 2000년 시드니 올림픽,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6년 토리노 동계 올림픽,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0년 벤쿠버 동계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까지 8회 연속 무선통신기기 분야 Top Olympic Partner programme으로 활동하면서 엄청난 수익과 함께 이미지 향상에 성공하였다. 


전 세계적으로는 1928년 암스테르담 올림픽부터 활동해온 굴지의 ‘코카콜라’가 있다. 이처럼 올림픽 스폰서 프로그램은 세계 유수 기업에 있어서, 아무리 많은 돈을 주고서라도 절대적으로 행해야 할 존재인 것이다.


다음 시간에 ‘월드컵’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