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후배'에 해당되는 글 1건




[감독과 배우 콤비 8] 윤종빈과 하정우


개인적으로 독립 영화를 참 좋아하는데요. 그 시작이 2005년 작 <용서 받지 못한 자>였습니다. 지금은 대세가 된 윤종빈 감독과 하정우 배우가 함께 했죠. 윤종빈 감독은 연출과 함께 3명의 주연 배우 중 한 명으로 출연도 했습니다. 이후 이 둘은 3편의 영화를 더 찍습니다. 공교롭게도 이 4편의 영화가 윤종빈 감독의 연출 필모그래피 전부죠. 즉, 윤종빈 감독은 모든 영화를 하정우와 함께 한 것이죠. 





단순한 관계는 아닌 걸로 보이죠? 윤종빈 감독과 하정우 배우는 무슨 관계일까요? 다름 아닌 대학교 선후배 관계라고 합니다. 둘 다 중앙대학교 출신인데요. 윤종빈 감독은 1979년생 영화학과, 하정우 배우는 1978년생 연극학과네요. 과는 다르지만 학부는 같은 셈이지요. 


<용서 받지 못한 자>는 윤종빈 감독의 졸업 작품으로 2,000만 원을 들여 만들면서 학교 선후배를 총동원했다고 해요. 같이 출연했던 서장원, 임현성, 한성천도 모두 학교 선후배이고 이 작품이 데뷔작이에요. 임현성, 한성천은 조연으로 활발히 활동하며 윤종빈 감독 작품에 자주 출연하고 있네요. 이들 모두가 윤종빈 사단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들의 작품이 들쑥날쑥한 면이 있는데요. 첫 작품은 굉장히 좋았고, 두 번째는 상대적으로 별로 였습니다. 세 번째는 다시 좋았고, 네 번째는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죠. 다음 작품은 좋을 거라 예상됩니다. 대중 산업의 최전선인 영화계에서 이런 식의 우정을 계속 이어나가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죠. 물론 서로 실력으로 믿을 만해야 하겠지만 말이에요. 그럼에도 감독의 입장에서 자신의 모든 작품 주인공을 한 사람 만으로 채운다는 건 모든 걸 넘어선 무엇이 있어 보입니다. 두 분 모두의 원년 팬으로서 두 분의 앙상블이 계속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용서 받지 못한 자, 2005>





<비스티 보이즈, 2008>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2012>




<군도: 민란의 시대, 201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