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에 해당되는 글 2건




2015년은 명실공히 유아인의 한 해라고 부를 만합니다. 한국 사회를 좌지우지하는 분야인 정치, 스포츠, 영화, 드라마, 음악, 게임, 책 등에서 단적으로 제일 막강한 파워를 보이는 것이 현재로선 영화라고 보았을 때 그렇다는 것입니다. 이름값으로만 본다면 손흥민이 그를 넘어설 수도 있겠지만, 수치상으로는 유아인이 우위에 설 것으로 보입니다. 적어도 2015년 내로만 본다면요. 





그렇게 볼 때(영화에 한정해서 볼 때, 그렇지만 영화의 파워를 생각하면 사실상 전 분야로 확장할 수 있습니다) 2013년은 단연코 송강호의 한 해였습니다. 그해 8월, 9월, 12월에 개봉했던 <설국열차> <관상> <변호인>이 900만 이상을 동원했죠. 그 중에 <변호인>은 1100만 명을 돌파했죠. 그 전으로 올라가 볼까요? 2012년은 류승룡의 한 해였죠. 2011년 <최종병기 활>을 시작으로 <내 아내의 모든 것> <광해> 그리고 2013년 <7번방의 선물>까지 홈런을 날립니다. 2014년에도 활약은 계속되었고요. 2009년은 이병헌의 한 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 영화 <지 아이 조>와 한국 드라마 <아이리스>로 충분해 보입니다. 


그렇게 따지면 오달수는 매 해마다 그의 한 해라고 불러야 할 겁니다. 2015년부터 역순으로 <베테랑> <암살> <조선명탐정 2> <국제시장> <슬로우 비디오> <해적> <변호인> <파파로티> <7번방의 선물>까지 2013년과 2014년 그리고 2015년 영화계를 지배했습니다. 놀라운 건 이 모든 영화에서 주연 또는 주연에 준하는 조연으로 열연했다는 것입니다. 그 전에도 <도둑들> <조선명탐정> <괴물> 등 헤아릴 수 없습니다. 단적으로, 우리나라에서 1000만 명 관객을 돌파한 영화 15편 중 그가 7편에 출연했죠. 괴물입니다. 


유아인은 2003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합니다. 그 드라마 참 오래했죠. 2005년까지요. 그리고 2007년에 영화 2 작품을 찍으며 얼굴을 많이 알립니다. 이후 그저 그런 행보를 보이다가 2010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과 2011년 영화 <완득이>로 전성기급 시절을 보내죠. 하지만 2012년 드라마 <패션왕>의 폭망과 2013년의 영화 <깡철이>의 그저 그런 평가로 다시 평범으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2014년 드라마 <밀회>로 다시금 눈도장을 확실히 찍더니, 2015년을 드디어 완전히 그의 해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유아인은 전성기급 시절을 보낸 직후 2012년 경에 김수현, 이승기, 송중기와 함께 4대 천왕이라 불린 적이 있습니다. 20대 꽃미남 중에서도 스타성과 연기력을 갖춘 이들을 일컬어 그렇게 불렀죠. 지금은 단연 원탑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듯합니다. 그동안 스타성은 이미 충분했지만 스타들에게 결여 되어 있는 연기력에서는 합격점을 받기 힘들었었죠. 그걸 2015년에 완벽히 상쇄 시킨 것이죠. 





도대체 2015년에 유아인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그 시작은 영화 <베테랑>입니다. 이 영화에서 '조태호'라는 그야말로 금수저 양아치를 제대로 연기했습니다. 일종의 금수저 신드롬까지 다시 양산하게 했죠. 사실 먼저 개봉했던 <암살>에게 더 많은 포커스가 맞춰져 있었는데, <베테랑>이 영화적 재미를 한껏 내세우며 관객수에서 앞질러 버렸습니다. 거기에 <베테랑>은 1300만 명을 넘어서며 역대급 행보를 보였죠. 유아인은 거기에 크게 한 몫 했습니다. 함께 한 황정민 등에 뒤지지 않죠. 


<베테랑>의 인기가 아직 식지 않은 시점에 또 다른 유아인의 영화가 개봉합니다. 1000만 영화 두 개를 가지고 있는 송강호와 함께 한 <사도>. 이 영화에서 유아인은 사도세자를 연기합니다. 작년 이맘때 SBS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드라마 <비밀의 문>이 폭망해서 조금 걱정이 되었을 텐데, 영화의 행보는 괜찮아 보입니다. 1000만 동원은 조금 어려울 듯하지만, 최근 사극의 연속 폭망의 모습을 비춰볼 때 가히 좋은 행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또한 유아인은 송강호에 뒤지지 않는 믿고 보는 연기를 선보입니다. 





황정민, 송강호 등의 대배우와 함께 하면, 자연스레 꽃미남 출신 배우들은 들러리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영화의 흥행을 위해 어쩔 수 없이 투입된 이미지이죠. 유아인도 그렇게 이미지 메이킹 되어 있었죠. 하지만 정녕 피나는 연습을 했는지, <베테랑> <사도>에서 전혀 그런 모습으로 비춰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극을 지배하고 이끌어 나가고 있다고 해야 할 것 같아요. 


여기서 그치면 조금 섭하겠죠? 그는 내친김에 마침표를 찍을 작정인 것 같습니다. 10월 5일 시작되는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방원 역을 맡았죠. 함께 한 이들은 김명민, 신세경, 변요한, 윤균상, 천호진 등입니다. 2011년에 대박을 쳤던 <뿌리깊은 나무>의 프리퀄이라고 하는데, 작년 대 참패 했던 <비밀의 문>의 치욕을 씻고자 벼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김명민 정말 좋아하는데 반갑기도 하고요. 공교롭게도 같은 날에 MBC <화려한 유혹>, SBS <발칙하게 고고>가 시작되는데요. 이 중에서 <화려한 유혹>이 <육룡이 나르샤>와 같이 50부작이라니 진검 승부네요. 저의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육룡이 나르샤>가 기본만 해줘도 상대가 되지 않을 듯합니다. 


<육룡이 나르샤>에 믿음이 가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극본에 있는데요. 김영현 작가는 <뿌리깊은 나무> <선덕여왕> <대장금> 등의 작가로 사극에서 큰 영향력을 끼쳤습니다. 같이 하는 박상연 작가는 <뿌리깊은 나무> <선덕여왕>을 김영현 작가와 함께 했습니다. 이 두 작가는 이 밖에도 대부분의 작품을 함께 하며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 바 있죠. 





올해로 우리나라 나이 30세가 된 유아인. 남자는 30세부터 라는 속설을 정확히 그리고 완벽히 실행에 옮겼네요. 많은 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었습니다. <육룡이 나르샤>로 내년 중반까지 계속 할 것 같은데, 그 이후의 행보가 궁금합니다. 그의 진가는 그 이후가 되겠죠. 반짝 스타로 지나가느냐, 꾸준한 모습을 보이느냐. 당연히 꾸준한 모습을 기대합니다. 그게 그를 위해서 이기도 그를 사랑하는 팬들을 위해서 이기도 하니까요. 잘해보셩~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




[감독과 배우 콤비 10] 이준익과 정진영


그거 아시는지요? 1,000만 관객을 넘어선 영화가 13개인데, 그 중에서 사극이 2개이고, 공교롭게도 2 작품 모두 폐위된 조선의 왕(연산군, 광해군)을 내세웠다는 사실 말이에요. 그 중 연산군을 내세운 작품이 그 유명한 <왕의 남자>인데. 이준익 감독의 2005년 작이죠. 그 이준익 감독이 2015년에 사도세자 폐위를 다루는 <사도>로 돌아와 1,000만을 노린다고 해요. 얼마 전에 1,000만을 넘은 <베테랑>에서 열연한 유아인이 사도세자 역을 맡았고, 2번의 1,000만 영화와 2번의 900만 영화의 주연을 맡은 바 있는 송강호가 영조 역을 맡았습니다. 1,000만 기대해 볼만 하겠죠?


한편 이준익 감독은 1993년 이래 <사도>까지 10편의 영화를 연출했는데, 그 중에서 사극이 5편이었죠. 그야말로 사극 전문이라고 할 수도 있겠네요. <왕의 남자>로 비평과 흥행에서 대박을 내고, <라디오 스타>로 호평을 받은 후 사실상 내리막 길을 걷고 있는데요. 2013년 <소원>으로 조금은 반등에 성공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번 <사도>가 진짜 분수령이 되겠네요. 


이런 이준익 감독의 10편 연출작 중 총 5편에 주연으로 출현한 배우가 있어요. 정진영 배우죠. 거기에 이준익 감독이 제작과 기획에 참여한 3개의 작품에도 출현했으니, 이만하면 대표 콤비라 할만 하겠죠? 정진영 배우는 서울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한 수재인데요. 1989년에 연극으로 데뷔해 오래 지나지 않아 영화계로 넘어 왔습니다. 이후 조, 주연으로 탄탄한 배우 생활을 이어갔죠. 1998년 <약속>으로 청룡과 대종 조연상을 휩쓸기도 했습니다. 2002년부터 2006년까지는 <그것이 알고 싶다>를 진행하며 대중적 인지도를 쌓았죠. 그의 지적인 이미지에 딱 맞는 선택이었다고 생각해요. 





이준익 감독과 정진영 배우는 2003년 <황산벌>로 처음 조우하지만, 사실 그 전에 2001년 <달마야 놀자>부터 알고 있었을 겁니다. 이준익 감독이 <달마야 놀자>를 제작했으니까요. <달마야 놀자> <황산벌>의 흥행 이후 이들은 2004년 <달마야, 서울 가자>에서도 기획과 주연으로 같이하고, 2005년 <왕의 남자>로 정점을 찍습니다. 그러고 나서도 2006년, 2007년, 2008년, 2011년까지 이들 콤비는 계속 됩니다. 


객관적으로 봤을 때, 이준익 감독의 전성기를 정진영 배우가 함께 했다고 할 수 있겠네요. 왜냐하면 정진영 배우는 그 전에도 그 후에도 비평과 흥행에서 꾸준히 믿음직한 배우로 존재해왔고 존재하고 있으니까요. 반면 이준익 감독은 조금 부침이 있었다고 봅니다. 이 둘은 2011년 <평양성>을 마지막으로 한 편도 같이 하지 않았는데요. 꼭 다시 한 번 뭉쳤으면 좋겠습니다^^ 이준익의 역사 코미디 3부작 <황산벌>과 <평양성> 모두를 함께 한 이들인데요. 3부인 <매소성>에서도 함께 하겠죠?






<황산벌, 2003>





<왕의 남자, 2005>





<즐거운 인생, 2007>





<님은 먼곳에, 2008>





<평양성, 2011>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