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데이트를 했다. 전형적인 코스로. 점심을 먹으러 갔다. 당시 한창 빠져서 매일같이 먹은 음식이 있었는데, '미시엔'이었다. 쌀로 만든 국수인데 조금 통통했다. 그렇다고 우동같은 느낌은 아니었고, 여하튼 굉장히 맛있었다! 


당시 우린 중국어를 잘 못했었기에, 대충 시킬 수밖에 없었다. 기억으로는 10위안(1,800원 정도) 짜리였던 것 같은데, 그걸 시켜서 둘이 사이좋게 나눠 먹었다. 내가 보기엔 상당히 많은 양이었기 때문에 괜찮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했다. 더욱이 그녀는 딱 보기에도 잘 먹지 못할 것 같았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녀는 양에서 심히 불만을 느꼈단다! 너무 적다는 것이었다. 10위안 짜리를 두 개 시켜서 먹었어야 했다고 불평했다. 그녀는 다음 날 혼자 가서 10위안 짜리를 시켜먹었댄다. 얼마나 웃었던지, 얼마나 귀여운지, 얼마나 인간적인지. 


미시엔을 맛있게 먹고 창춘 난후공원으로 갔다. 때는 아직 가을 직전이라 날씨는 딱이었다. (교환학생으로 간 곳이 길림대학교였는데, 길림성 장춘시에 위치하였다.) 같이 버스를 타고 슝슝 가서 드넓은 호수를 바라보며 같이 걷다가 벤치에 앉아 얘기도 하며 한가로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그 한가로움은 겉모습일 뿐이었다. 속은 새카맣게 타들어가고 있었다. 긴장되고 떨리는 시간들! 통통 오리배를 바라보며 벤치에 앉아 그녀가 하는 말은 아직도 잊을 수 없다. 


"저는요. 오빠가 참 오빠 같아요. 친오빠처럼 편해요."


나는 말을 잇지 못했다. 친오빠처럼 편하다는 건, 내가 남자로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고 나랑 사귈 마음이 전혀 없다는 것이고 오늘의 데이트는 데이트가 아니었던 것이고 내가 혼자 긴장하고 떨렸던 건 전부 허황된 것이었던가! 


급격하게 시무룩해진 나는 그날 그녀한테 잘해주지 못했다. 남자답게 잘 리드하며 즐거운 하루를 선물해줬어야 하는데. 지금 생각하면 참... 못났다. (문제는 지금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거.) 그건 그렇고 우리의 앞날은 어떻게? 잘 되는 거야, 마는 거야? 어떻게 되는 거야? 혹시 밀당 중인가? 또 어떤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






며칠 전 여자친구 생일 데이트가 있었다. 생일 당일은 아니었지만, 주말이었기에 겸사겸사. 그녀의 생일을 챙겨준 건 2011년부터 5년째. 이번에야말로 반드시 만족하는 생일이 되기를 바라면서 나름대로 준비했다. 사실 준비라고 해봤자 큰 게 아니었다. 


베이징 카오야(북경 오리)를 꼭 먹고 싶다고 해서 중점적으로 검색했다. 원래는 어느 음식점에서 먹고 싶다는 것까지 말했는데, 내가 다른 곳을 골랐다. 그녀가 말한 곳은 연희동의 '진북경', 내가 고른 곳은 경리단길의 '마오'. 경리단길 데이트가 더 좋을 것 같다는 판단에서 였다. 결과적으로는 잘 모르겠다ㅠ


왜냐하면, 그날이 너무 더웠다. 지난 주 토요일 말이다. 정말 너무 더웠다. 나름 코스를 짜서 경리단길 한바퀴를 돌 생각이었다. '마오' 근처에 있는 유명한 케이크집에 들려 줄을 서면서까지 케이크를 득템하고, 점심 시간에 맞춰 '마오'에 간 다음, 케이크를 먹으면서 촛불이라도 불어볼 요량으로 알아둔 카페로 갔다.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괜찮은 카페로! 결국 생각해 놓은 경리단길 한바퀴를 돌았지만 너무 힘들었다.  

그래도 큰 무리 없이 하루를 재밌게 보냈다고 생각한다. 왜 이런 생각까지 하게 되었냐면, 모두 지난 4년 간의 큰 무리가 '있었던' 여자친구의 생일 데이트 때문이다. 정말 바보 같았던 지난 날들을 생각해보면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은 심정이다. 한편으론 너무 너무 너무 미안하다. 


생일 케이크도 제대로 챙겨주지 못했었던 적이 있고, 하루 데이트 플랜을 제대로 세우지 않아 뭘 할지 몰라 헤맨 적도 있다. '이번에는 나한테 맞겨' 하며 최악의 하루를 보낸 적도 있다. 심지어 생일 케이크를 같이 고른 적도 있다... 내가 생각해도 '이건 정말 아니다' 싶은 날이었다. 


그 좋은 날이 부담스러운 날이 되는 건 정말 싫었다. 그러던 게 이번에는 부담스럽지 않았다. 장소, 선물, 케잌 등 많은 고민을 했지만 좋아할 생각을 하니 얼마나 좋던지? 정말 찌는 듯이 더웠던 것만 빼면, 그래서 여자친구가 열사병 직전까지 갔던 것만 빼면, 최고의 생일로 기억되지 않을까 싶다.. 


난 뭘 하든지 남들보다 많이 정말 많이 느린 편이다. 행동이나 생각이 느린 게 아니라, 무엇을 이해하고 깨닫는 게 느리다는 것이다. 생일 챙겨주는 것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그때는 몰랐던 걸 이제는 조금씩 알아가는 것 같다. 그런데 그렇게 알게 된 것들이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한테는 너무 당연한 것들이다. 여자친구가 그런 모습을 이해해주고 알아줘서 정말 다행이다. 그걸 알아주지 않는 다면 난 마냥 느리고 답답한 인간이었을 뿐이었을 것이다. 


여전히 이번 생일도 소소했다. 아무리 소소한 걸 좋아하는 우리라고 하지만, 생일 때 만큼은 근사해야 하지 않겠나 싶다. 그래도 아직은, 소소한 걸 즐길 수 있는 지금은, 소소한 걸 즐기고 싶다. 나중에는 소소하고 싶어도 소소하지 못할 때가 오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그리고 아직은 귀엽고 싶다. 이 역시도 마찬가지. 다 때가 있다고 하지 않나. 나의 느린 행보도 그때문이라고 스스로 위로해본다. 


(미국산 가정용 미싱과 웹툰 <선천적 얼간이들> 4권을 선물했다. 미싱은 직접 구매하고 내가 나중에 돈을 주었는데, 아무래도 선물 같은 느낌이 들지 않아서 따로 선물을 했다. 그런데, 만화책이라니... ㅋㅋ;; 그래도 여자친구가 평소에 너무 보고 싶어 했던 거라 서로 만족했다. 난 이런 게 지금만 할 수 있는 거라고 본다. 지금만의 우리만의 '소소'함과 '귀여움'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