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결승] 앤디 머레이, 노박 조코비치 완파'영국의 희망' 앤디 머레이(26·세계랭킹 2위)가 2013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머레이는 8일(한국시각)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2013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6·세계랭킹 1위)를 세트스코어 3-0(6-4 7-5 6-4)으로 완파하고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앤디 머레이가 2013 윔블던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하였다. ⓒ로이터


5년 연속 윔블던 4강에 오른 머레이는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을 한 바 있어, 1936년 프레드 페리 이후 77년 만에 영국 선수의 남자 단식 우승에 대한 열망을 부풀려 왔다. '영국의 희망'으로 불리는 머레이는 홈 팬들의 열렬한 지지 속에서 큰 변수없이 우승을 차지하였다. 하지만 3-0 완파는 예상치 못한 결과였다. 노박 조코비치의 긴장과 실수1세트부터 조코비치와 머레이는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승부를 펼쳤다. 엎치락뒤치락하며 3-3까지 왔고, 이후 머레이가 2게임을 내리 따냈다. 머레이는 5-3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지키며 1세트를 따냈다.2세트는 조코비치가 리드했다. 서로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따내며 1점씩 나눠가진 상황, 조코비치는 결점 없는 안정된 플레이와 모든 방면에서 상대를 압도하는 강력함으로 3게임을 따냈다. 스코어는 4-1로 조코비치 리드. 하지만 머레이가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지킨 이후 투지가 빛나는 모습을 보였고, 힘겨운 듀스 게임 끝에 동점을 만들기에 이르렀다. 기세를 몰아 조코비치의 서비스게임을 브레이크 시키고 자신의 서비스게임을 완벽한 서브로 가져오면서, 2세트마저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머레이는 3세트에서 기세를 몰아 2-0으로 앞서가기 시작한다. 하지만 조코비치는 현존 최강의 세계 랭킹 1위의 사나이. 홈팬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엎은 머레이에 맞서 믿을 수 없는 괴력을 선보이며 4게임을 따낸다. 조코비치가 4-2로 앞선 상황. 그러나 조코비치는 결정적인 순간 때마다 계속 실수를 했고, 머레이는 이를 놓치지 않고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조코비치는 게임이 뜻대로 풀리지 않자 드랍샷으로 활로를 개척했지만, 이 역시 어이없는 실수로 빛을 바랬다. 해설진도 믿지 못할 정도로 실수를 연발한 조코비치의 플레이.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앤디 머레이, 우승... 영국의 77년 염원을 이루다2세트와 마찬가지로, 당연한 수순인 듯 따라잡는 머레이. 스코어는 4-4가 되었고, 오히려 머레이가 앞서가기에 이른다. 머레이는 5-4로 앞선 상황에서 맞이한 자신의 서비스 게임에서 한 포인트도 내주지 않고 챔피언십포인트까지 간다.마지막 한 포인트를 남겨두고 머레이도 긴장을 하지 않을 수 없었는지 주춤거렸고, 조코비치는 오히려 가벼운 마음으로 게임을 풀어나갔다. 결국 듀스까지 따라잡히고 말았다. 이후 4차례나 계속되는 듀스 게임 끝에 조코비치의 백핸드샷이 네트에 걸리면서, 머레이의 우승이 확정되었다. 머레이는 우승 직후 모자를 벗고 두 손을 번쩍 들어올리며 승리를 만끽했다. 영국의 77년 염원이 이루어지는 순간이었다. 노박 조코비치는 준결승전의 혈투가 상당한 영향을 미친 듯했지만, 결과에 깨끗히 승복하고 머레이를 축하해 주었다. 노박 조코비치의 부모님 또한 머레이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축하해주는 훈훈한 모습이 보였다. 2013 윔블던 테니스 대회... 이변 속출이번 윔블던 대회에서는 이변이 속출했다. 얼마 전 있었던 2013 프랑스 오픈에서 챔피언을 차지한 라파엘 나달이 1회전에 탈락하더니, 2012년 윔블던 챔피언이자 대회 7회 우승자인 로저 페러더는 2회전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로써 로저 페러더는 2004년 윔블던 대회부터 이어온 메이저 대회 36회 연속 8강 행진이 중단되었다.이변은 여자 단식에서도 이어졌다. 현 세계 랭킹 3위 마리야 샤라포바가 2회전에서 덜미를 잡혀 짐을 쌌고, 2012 윔블던 챔피언이자 현 세계 랭킹 1위 세레나 윌리엄스는 4회전에서 '돌풍의 핵' 자비네 리지키에게 져 조기탈락하고 말았다. 4회전에서 세레나 윌리엄스를 꺾었던 자비네 리지키는 프랑스의 마리온 바톨리(15위)에게 덜미를 잡혀, 준우승에 그치고 말았다. 한편 시니어 남자 단식과 동시간대에 벌어진 주니어 남자 단식 결승에서는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17·삼일공고)이 준우승을 차지하였다. 

"오마이뉴스" 2013.7.8일자 기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singenv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singenv@naver.com Since 2013.4.16

티스토리 툴바